한교연·세기총, 광복 69주년 기념예배 드려

0
226

 

국민화합과 세대 간 갈등해소 다짐

한교연·세기총, 광복 69주년 기념예배

예장통합·기독의원연맹 등도 연합예배 드려

 

기독교계가 8.15광복 69주년을 맞아 기념예배를 드리고 국가발전과 국민화합을 위한 기도를 모았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한영훈 목사)과 세계한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장석진 목사, 이하 세기총)는 지난 8월 15일 용인 성민수양관에서 ‘한국교회 순교자 유가족 돕기 광복 69주년 및 건국 66주년 기념예배’를 드렸다.

김정훈 목사(한교연 사회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예배는 한교연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와 세기총 대표회장 장석진 목사의 인사말, 황의춘 목사(세기총 상임회장)의 대표기도, 김명혁 목사(한교연 명예회장)의 설교 등으로 진행됐다.

이어 한국교회순교자기념사업회 사무총장 이응삼 목사의 인사 후 김요셉 목사(한교연 초대 대표회장)와 박위근 목사(세기총 초대 대표회장)가 축사했으며, 강요셉 목사(한교연 공동회장)가 ‘광복69주년 및 건국66주년, 대한민국을 위하여’, 박요한 목사(한교연 법인이사)가 ‘남북평화통일과 천만 이산가족을 위하여’, 원종문 목사(세기총 공동회장)가 ‘지역세대계층간 갈등 해소와 국민대화합을 위하여’, 김바울 목사(한교연 공동회장)가 ‘한국교회 일치와 연합을 위하여’, 이병용 목사(세기총 상임회장)가 ‘한민족 복음화와 세계선교를 위하여’, 송금자 목사(한교연 공동회장)가 ‘순교자 유가족과 고난당하는 이웃을 위하여’란 제목으로 각각 기도했다.

이어 정서영 목사(한교연 공동회장)와 최낙신 목사(미기총 차기대표회장)가 8.15 광복 69주년 선언문을 낭독하고 한영훈 목사가 한국교회 순교자기념선교회에 성금을 전달했다. 한교연은 광복69주년 선언문을 통해 “오늘 우리 모두는 하나님과 역사 앞에 죄인임을 고백하고 회개해야 한다”면서 “뼈저린 자성과 섬김과 나눔, 상생과 희생을 통해 미완의 광복을 완성해 나가자”고 호소했다.

한편 8월 13일 서울역 광장에서는 예장통합총회(총회장 김동엽 목사), 한일기독의원연맹(대표회장 김영진 장로), 국제사랑재단(이사장이승영 목사), 신생교회(김원일 목사)의 공동주관으로 ‘노숙형제들과 함께하는 8·15 광복절 기념 연합예배’가 열렸다.

이날 김동엽 총회장은 설교에서 “수많은 고난 속에서도 하나님의 섭리 속에 자유하게 된 우리는 그 사랑을 본받아 서로 섬기며, 나라와 민족을 향한 사랑을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선언문을 통해 “우리 국회와 동아시아 여러 나라는 배상과 사과 등을 요구하는 대 UN공동결의안을 제출할 것”을 촉구하며 “정부가 일본의 반역사적 행태를 공동으로 대처하는 연대기구를 결성해 효과적으로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