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상기도에 대한 최초 찬반포럼 개최해 – 경북노회, 12월 14일 대구 동흥교회에서

0
3

관상기도에 대한 최초 찬반포럼 개최해
경북노회, 12월 14일 대구 동흥교회에서

관상기도 도입에 대한 찬반 포럼이 한국교회 최초로 개최되어 관심을 끌고 
있다.

경북노회(노회장 김성규 목사)는 12월 14일 대구동흥교회당(김무곤 목사)에
서 관상기도 포럼 준비위원회(위원장 최종범 목사, 박달교회) 주관으로 최승
기 목사(호남신학대학교)와 림헌원 목사(한돌교회)를 초청해 “관상기도를 한
국교회에 적용할 수 있는가?”라는 주제 아래 관상기도 도입에 대한 찬반 포
럼을 개최했다. 

배승훈 목사(포항 주안교회)의 진행으로 시작된 이날 포럼의 도입찬성 발제
를 통해 최승기 목사는 “한국교회는 기도의 정의를 새롭게 할 필요가 있
다”고 전제하고 “한국교회의 기도의 갱신을 위하여 각 교단 총회와 신학교에
서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영성지도자 활성화와 지도자 배출이 한국교회의 기
도 갱신에 큰 공헌이 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전형적인 관상기도에 대해 소
개를 하였다.

두 번째 도입반대 발제에 나선 림헌원 목사는 “기도가 이미 하나님의 계시
된 뜻을 순종하지 않으려 하거나, 이미 확정된 하나님의 말씀을 무시하고 
또 다른 내 안에서의 어떤 음성을 듣고자 하는 도구로 사용된다면 결코 하나
님께 열납되는 기도가 될 수 없다”고 전제하고 “관상적 묵상(명상) 영성 운
동은 성경에 위배되며 사람이 만들어낸 생각에 불과하며 이방종교에서 도입
한 비 성경적인 가르침이므로 철저하게 배척해야 한다” 주장하면서 “영향력
이 막강한 지도자들이 영적 분별력을 상실할 때 한국교회는 영적 혼동과 피
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작금 관상기도가 한국교회 안에 도입되고 있는 추세에서 개최된 이번 포럼
을 통해 향후 관상기도 도입에 대한 한국교회가 어떤 자세를 취하게 될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