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제94회 정기총회 개막 – 총회장에 임석영 목사 선출 

0
2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제94회 정기총회 개막 
총회장에 임석영 목사 선출 
부총회장에 장상래 목사, 성문근 장로 피선 

역사적인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제94회 정기총회가 9월 22일 오후 2시 서
울 금천구 독산동 소재 남문교회당에서 개막돼 제94회기를 섬길 총회 임원들
을 선출하는 등 회무처리에 들어갔다. 

전국 20개 노회 총대와 언권회원 등 총 200여명의 총대가 참석한 가운데 드
려진 개회예배는 직전총회장 이선웅 목사의 사회로 직전장로부총회장 나택
권 장로의 기도, 직전 서기 이주형 목사의 성경봉독, 남문교회 찬양대의 찬
양, 이선웅 목사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이선웅 목사는 ‘모든 민족 주 볼 때까지'(시 67:2-3)이란 제목의 설교에
서 “세계 교회의 중심 역할을 앞으로는 미국교회가 아니라 한국교회가 맡지 
않으면 안 될 여러 가지 정황들이 지금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고 전제하
고 “미래는 한국교회가 세계교회를 이끌어 가야 한다”고 강조하
고 “참으로 
한국교회의 책임이 막중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특히 △우리가 먼저 말씀 앞에 바로 서야 하며 △우리 주 예수그
리스도의 바른 예배를 회복해야 하고 △우리 주 예수그리스도의 피묻은 생명
의 복음을 세계 모든 민족에게 힘써 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회장은 끝으로 “한국교회가 우리 교단을 주시하고 있으며 우리 하나님
께서 우리에게 기대를 걸고 계시다”며 “우리의 개혁의 의지를 잘 붙들고 나
가 장로교의 정체성 하면 누구나 예장 합신을 꼽는데 주저하지 않도록 더욱 
확고한 위치를 다지도록 최선을 다하는 가운데 ‘모든 민족 주 볼 때까지’가 
우리의 소원임을 선포하자”고 말씀을 맺었다.

이어 이선웅 목사의 인도로 성찬식이 진행되었고 증경총회장 김정태 목사의 
축도로 개회예배를 마쳤다. 

절차에 따라 총회가 개회되고 바로 임원선거에 들어갔다. 
제94회 신임 총회장에는 172표 중 157표로 압도적인 표를 얻은 임석영 목사
(수원노회 고덕중앙교회)가 선출됐다. 

임석영 총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을 목표로 출
발한지 30년이 되었다”며 “이제 우리 교단은 한국교회와 세계교회 앞에 바
른 모습으로 나아왔는지 뒤돌아보고 앞으로 미래에 해야 할 일들을 정립하
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또한 “하나님 나라 확장에 힘을 기울여 
80% 이상인 현장 목회와 선교지에서 고군분투하는 미자립교회 목회자, 선교
사들이 이 교단에 몸담고 있다는 자부심을 가지도록 교단 차원에서 모두가 
노력하자”고 간곡히 요청했다. 

임 총회장은 특히 “교단과 신학교가 힘을 합치고 상호 협력하여 우의를 더
욱 돈독하게 키워 나가야 한다”면서 “나아가 우리 교단은 남북교회 협력의 
길을 모색하며 통일을 향한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
고 “더불어 교단 30주년 의미를 더욱 감사하고, 미래를 힘차게 나아가도록 
기도하며 무엇보다도 교단의 모든 교회가 평안 가운데 부흥되어 가도록 함
께 노력하자”고 전국교회에 요청했다. 

이어진 임원 투표에서 목사부총회장에는 장상래 목사(동서울노회 은평교회)
가 선출됐으며, 장로부총회장에는 성문근 장로(인천노회 동부교회)가 각각 
선출됐다. 

또 서기에는 전 현 목사(북서울노회 화평교회)가, 부서기에는 최칠용 목사
(서서울노회 시은교회), 회록서기에는 조용대 목사(제주노회 중문제일교
회), 부회록서기에는 이내원 목사(부산노회 부산영화교회), 회계에는 강원
진 장로(남서울노회 대림교회), 부회계에는 김원철 장로(중서울노회 벧엘교
회)가 각각 선출됐다. 

한편, 이번 총회에서는 ‘제주 전 지역의 선교지 및 농어촌지역 지정 청
원’ ‘제주 선교 100주년 기념교회 건립’ ‘목회자 수급 불균형문제 해소를 위
한 농어촌지역 사역 의무화, 또는 혜택 부여건’ ‘총회 총대 조정안’ ‘공로목
사 제도 폐지’ ‘총회센타위원회 재조직’ ‘교회 용어 바로 세우기’ 등과 함
께 ‘알파코리아 알파코스’ ‘단사상과 뇌운동 저지를 위한 총회 대처 활동 강
화 건’ ‘이단 연구 조사’ 등이 주요 안건으로 다뤄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