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 중심, 시대적 자각 필요 – 제14회 정암신학강좌 성료

0
5

말씀 중심, 시대적 자각 필요
제14회 정암신학강좌 성료

신앙과 유덕을 마음속에 귀하게 간직하는 남아 있는 제자들이, 고 정암 박윤
선 목사의 뜻을 기리고자 개최하는 정암신학강좌가 올해로 14회째를 맞아 11
월 12일 남포교회당(박영선 목사)에서 개최됐다.

‘한국 장로교회의 위상정립’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강좌는 합신 동문들과
교수, 교계 인사 등 600명이 모여 한국 장로교회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신학
적 점검과 함께 나아갈 방향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병식 목사는 ‘한국 장로교회의 위상’이란 제목의 강좌에서 “오늘의 한국 장
로교회는 장로교회의 진정한 정체성을 잃고 표류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평하
지 않을 수 없다”고 전제하고 한국 장로교회 상당수가 개혁 교회의 자세를 확
고하게 견지하고 못하고 떠나가는 이유로 ▲큰 교회, 큰 사람, 큰 일이라는
물량주의 ▲목회 성공이라는 세속적인 가치를 추구하는 혼합주의 ▲사람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보다 흥미 있고 시대적 감각이 살아나는 설교에 마음을
쓴 창작 풍조 ▲성경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잊어버리고 청중의 취향과 삶에
그 내용을 맞추는 예증적 설교 등을 지적하고 “장로교회이면서 개혁교회이기
를 원한다면 개혁주의의 말씀 중심 사상으로 돌아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목사는 또 “개혁교회는 사회생활에 대한 분명한 원리를 제시해야 한다”면
서 개혁교회가 갖고 있는 진정한 개혁이 성도들의 삶 속에서 일어나 그 결과
성도들의 삶이 미치고 있는 대다수의 영역 속에서 진정한 하나님의 주권이 미
쳐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성 교수는 ‘장로교회의 신학적 정체성과 과제’이란 제목의 강좌에서 “장
로교회가 신학의 발전을 도모하면서 정체성을 다시금 확고히 회복하고자 결단
하는 일은 종교개혁적인 의지와 인식의 전환에서만 가능하다”면서 우리 자신
들의 생활을 전적으로 변혁하며, 성경적 칼빈주의 신학의 소중한 원리들을 버
리지 않고 계승하면서 오늘의 시대사조와 맞서서 과감하게 분투 노력하는 일
이 일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끝으로 “이제 한국 장로교회는 정체성 회
복이나 확립의 차원을 넘어서서 한국 사회의 병폐와 부조리를 혁신하는 능력을 발휘해야 한다”면서 “가정폭력과 인권유린, 인신매매, 성적타락과 에로티시즘에 젖어있는 사회
에 복음의 빛을 비춰야 하며 외국인 노동자 학대, 핍박당하는 북한의 성도
들, 납북자와 탈북동포의 보호, 재소자들의 보호, 절대빈곤자들과 불치병자들
에게 왕되신 그리스도의 사랑과 구원을 베풀어야 한다”고 말하고 시대적 자각
과 함께 한국 장로교회가 하나님의 주권과 영광을 위하여 예배하는 공동체로
서 거룩하고 순수하게 성장하면서, 사회적 변혁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