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연합기관, 교단 일제히 신년메시지 발표

0
18

“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 하나 되길”

교계 연합기관·교단 일제히 신년메시지 발표

 

2019년 기해년 새해를 맞아 한국교회 연합기관과 주요 교단들이 신년메시지를 발표하고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올해, 믿음의 선진들의 삶을 배우고 실천하자고 강조했다.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목사)은 “새해에는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고 민족통합과 사회통합을 이루는 해가 되길 소망한다”며 “특히 새해에는 100년 전 국권을 빼앗긴 나라를 찾기 위해 3.1만세운동에 앞장선 선현들의 피와 땀을 기억하는 사역을 일구어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는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하나님이 우리에게 정의와 인도의 질서 위에 새로운 사회를 건설할 기회를 주신 것으로 받아들이자”고 강조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총회장 이승희 목사)는 “지금 한국교회와 세계교회는 거대한 4차 산업의 급격한 흐름과 세속주의에 직면하고 있다”며 “교회는 이 모든 것을 너끈히 이길 수 있다. 그 이유는 주님이 교회의 주인이고 주의 성령이 우리를 붙들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총회장 림형석 목사)는 “하나님의 자비와 은총이 남북의 모든 백성들과 디아스포라 동포들에게 임하기를 소망하고 새해에는 분단의 장벽이 무너지고 평화통일의 길로 나아가는 해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장 김충섭 목사)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는 우리 교단이 더욱 성장하여 어려운 시대 희망의 공동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자”며 “미래세대를 위한 청년운동도 확산되어 희망이 자라나도록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