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시| 가자 _ 신규철 장로

0
21

11월의 시

가 자

 

<신규철 장로 _ 송월교회>

 

몸과 마음

빈방에 두고

눈먼 세상 너는 어디를 가니

 

무릎 저린 날 바람이 분다

허리 굽은 날 비가 온다

가슴 시린 날 꽃이 진다

 

하늘 나는 새도 가자

바다 속 물고기도 가자

낮은 땅에서 정든 누이로

아버지와 어머니로

나뭇가지에 맺힌 물방울로 가자

 

구름 속으로

작은 섬으로

더 깊은 하늘로

산들바람 단풍잎으로 가자

 

* 신규철 시인 : 1993년 <문예한국>에 수필 당선, 2018년 <시와 정신> 신인상으로 시 등단. 한국문인협회 회원. 수필집 『소래 포구 해안 길을 걷다』 외 3권. 시집 『낡은 의자에 앉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