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합동, 여성 사역자 지위 향상 공청회

0
50

 

예장합동, 여성 사역자 지위 향상 공청회

오는 14일 새에덴교회… 총회 지원 모색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총회장 전계헌 목사)가 여성 사역자 지위 향상을 위한 공청회를 연다.

예장합동 여성사역지위향상위원회및사역개발위원회(위원장 고영기 목사)는 지난 8월 3일 임원회를 열고 오는 14일 여성 사역자 지위 향상을 위한 공청회를 경기도 용인 새에덴교회에서 갖기로 했다.

공청회에서는 총신여동문회 대표의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며, 신학적, 목회적 관점에 따른 여성 사역자의 지위 향상과 사역 개발의 필요성을 고민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공청회는 1부 예배와 2부 주제발표, 3부 특별주제발표 순서로 진행한다. 2부에는 심상법 교수(총신대)와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강사로 나서 ‘여성 사역자의 지위 향상과 사역개발의 필요성’을 각각 신학적, 목회적 관점으로 발제할 예정이다. 3부에서는 여성 사역자들이 겪는 구체적인 현실에 대해 이야기한다. GMS 여선교사 성례권에 대해 조용성 목사(GMS 선교총무)가, 여군목을 필요로 하는 군선교 현장에 대해 민남기 목사(군목부장)가 설명한다.

여성위는 “여성 사역자들이 처한 상황을 널리 알리고, 대안을 총회적 차원으로 마련해 보자는 의미에서 공청회를 열게 됐다”며 “관심 있는 많은 분들이 참여해 미래지향적인 제안들을 나눠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