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 책상 위의 소라_박순옥 시인

0
68

<포토아트_솔개>

 

동시

책상 위의 소라


< 박순옥_시인, 아동문학가>

 

품은 생명

누군가에게 내어 주었더니

 

어둡고 깊은

빈집이 되었어요

 

내 몸의 뿔을 세우면

물새 소리 바람 소리

파도 거품 스러지는

소리 들려옵니다

 

아, 바다의 출렁임

그 노래는 잊지 못해요

 

* 박순옥 시인은 <한울 문학>에 시와 동시가 함께 당선되어 등단했다. 수필집 <살아 가면서 아는 얼굴들이>를 냈으며 건강이 연약한 중에도 신앙을 바탕으로 시와 동시와 수필 창작을 통해 하나님의 창조 세계 속에서의 삶의 따뜻함과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