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 70개 교단 연합

0
39

 

예수 부활 찬양하며 사랑 실천 다짐

“새 목표의 한국교회로” 박삼열 총회장 기도

본 합신 등 한국교회 70개 교단이 모여 부활하신 예수그리스도를 찬양하고 국가와 민족, 한국교의 부흥을 위해 기도했다.

2018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가 지난 4월 1일 서울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2만여 명의 목회자와 성도가 모인 가운데 열렸다.

‘생명의 부활, 인류의 희망, 나는 부활을 믿습니다’란 주제로 열린 이번 부활절예배는 70개 교단 연합으로 열렸으며 환영과 인사, 예배, 특별기도, 부활절 선언문 발표, 위탁과 파송 등으로 진행됐다.

대회장 이영훈 목사는 “부활을 믿기 때문에 어떤 고난과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고 한국교회 연합과 화합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예장통합 총회장 최기학 목사의 인도로 열린 예배에서 기도한 본 합신 총회장 박삼열 목사는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셔서 세계 속의 대한민국으로 우뚝 세워주셨으나 저희는 훌륭하지 못해 지금 우리나라 곳곳이 병들어 있다”며 “거룩한 나라와 백성을 원하는 하나님의 말씀과 능력의 역사로 아버지의 마음을 품고 영혼과 세상을 건지는 새 목표의 한국교회가 되게 해달라”고 간절히 기도했다.

‘부활, 오직 생명의 말씀으로’란 제목으로 설교한 백석대 총장 장종현 목사는 부활의 신앙을 매일의 삶에서 실천하며 말씀을 지식으로만 아는 게 아니라 가슴으로 고백하고, 날마다 무릎 꿇고 기도할 때 십자가와 부활의 신앙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성 신상범 총회장의 인도로 진행된 특별기도에서는 기하성 총회장 정동균 목사, 나사렛 총회감독 김영수 목사가 대한민국의 안정과 통일, 한국교회의 회개와 성숙 그리고 소외계층을 위해 기도했다.

이날 또 70개 교단은 부활절 선언문을 통해 한국교회의 개혁, 정부의 세속문화 장려와 이슬람 우대, 동성애 반대, 남북의 평화통일, 세계선교를 위해 한국교회가 연합하고 협력할 것을 함께 선포했다. 이어 기감 감독회장 전명구 감독이 인도한 ‘위탁과 파송’의 순서에서 2만 여 참가자들은 파송의 찬양을 함께 부르며 주님의 부활의 증인으로 복음전파와 이웃사랑을 실천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문화체육관광부 나종민 제1차관의 대독을 통해 “한국의 독립과 경제성장,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해온 한국교회에 감사와 경의를 표하며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체제, 남북 공동번영을 위해서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한국교회총연합회, 한국기독교연합,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등 연합기관 대표들도 영상으로 축하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현장에서 드려진 부활절 헌금은 전액 미혼모와 한부모 가정 등 소외이웃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