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 연세대서

0
44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 연세대서

70여 개 교단 연합… 소외 이웃 위해 헌금

 

2018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가 오는 4월 1일 부활주일, 오후 3시에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열린다. 설교자로는 예장대신 전 총회장 장종현 목사가 나선다.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는 지난 3월 16일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히고 한국교회 성도들의 관심과 기도를 부탁했다.

이번 연합예배는 ‘생명의 부활, 인류의 희망, 나는 부활을 믿습니다’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전국의 1만3000여 성도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날 예배는 본 합신을 비롯해 예장합동, 통합, 대신, 기감, 기하성 등 70여 개 주요 교단의 연합으로 드려진다.

준비위원회 이경욱 사무총장은 “역대 최대 규모의 부활절연합예배를 준비하고 있다”며 “교단들의 연합과 함께 한국교회 4대 연합기관 대표들의 순서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회장을 맡은 이영훈 목사는 “부활절은 성탄절 이상으로 기쁨을 누려야 할 기독교 최대의 축제”라며 “부활절에 대한 관심이 부족한 만큼, 이번 예배를 통해 진정한 부활의 영적 의미를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관계가 호전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부활절연합예배에서는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뜨겁게 기도하는 시간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이번 예배에서 모인 헌금은 다문화 가정과 미혼모 시설 등 우리 사회 소외된 이웃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준비위는 또 서울 시내 23개 지역에 예배 홍보 현수막을 걸어 일반 시민들도 부활의 소식을 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