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는 신앙| 청춘을 새롭게 하려고!_최광희 목사

0
53

생각하는 신앙

청춘을 새롭게 하려고!

<최광희 목사_행복한교회>

 

  “목사님은 무엇 때문에 공부를 하십니까?”

  오랫동안 목회를 하다가 이르지 않은 나이에 학교로 돌아와 공부를 하고 있는 저에게 어떤 분이 왜 공부를 하는지 물었습니다. 내가 왜 공부를 하느냐고? 아무 생각 없이 어려운 공부를 다시 시작한 것은 아니었지만 그 질문을 받은 이후에 곰곰이 생각을 더 해 봤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기도 중에 전에 들었던 독수리의 교훈이 생각났습니다.

 

  독수리는 지구상에서 가장 장수하는 조류로 알려져 있습니다. 독수리는 최고 약 70세의 수명을 누릴 수 있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장수하려면 약 40세가 되었을 때 매우 중요한 결심을 해야만 한다고 합니다.

  독수리는 약 40세가 되면 발톱이 매우 노화하여 사냥감을 그다지 효과적으로 잡아챌 수가 없게 된다는군요. 부리도 길게 자라나고 구부러지게 되고, 깃털이 짙어지고 두껍게 자라 날개가 매우 무거워져 하늘로 날아오르기가 나날이 힘들게 된다고 합니다. 이즈음 독수리는 두 가지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됩니다. 그대로 죽을 날을 기다리든가 아니면 약 반년에 걸친 매우 고통스러운 혁신의 과정을 수행하게 됩니다.

  혁신의 길을 선택한 독수리는 먼저 산 정상 부근으로 높이 날아올라 그곳에 둥지를 틀어 머물며 고통스런 수행을 시작해야 합니다. 먼저 부리로 바위를 쪼아 부리가 깨지고 빠지게 만드는 작업을 수행합니다. 그런 후 서서히 새로운 부리가 돋아나게 됩니다. 그런 후 새로 돋은 부리로 발톱을 하나하나 뽑아냅니다. 그렇게 새로 발톱이 돋아나면 이번에는 또 다시 날개의 깃털을 하나하나 뽑아냅니다.

  이렇듯, 약 반년이란 수행의 기간을 보낸 독수리는 새 깃털이 돋아나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하게 됩니다. 다시 독수리는 힘차게 하늘로 날아올라 30년 이상의 수명을 더 누리게 되는 것입니다.

 

  제가 이 독수리 이야기를 들은 것은 제법 오래 전의 일입니다. 이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신기하기도 하고 도전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 때의 제 나이는 바위에 부리를 쪼아야 하는 나이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후에 이 독수리 이야기는 우화일 뿐 진짜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조류 전문가에 의하면 독수리가 실제로 그렇게 하지도 않을 뿐 아니라 부리나 발톱과 깃털이 새롭게 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더군다나 새가 6개월간 먹지 않고 어떻게 버티겠습니까? 이것은 어디까지나 사람에게 교훈을 주기 위해서 만들어진 이야기라는 것입니다.

  은혜를 받았던 이야기가 진짜가 아니라는 사실에 적잖이 실망했으나 좀 더 시간이 지나면서 생각해볼 때 그것이 사실이 아니면 어떠랴 싶습니다. 사실이건 아니건 그것이 주는 교훈으로 내가 유익하게 되면 내가 바로 그 독수리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시편 103편에는 내 청춘을 독수리같이 새롭게 하신다는 표현이 나옵니다. 이 말은 지금 말한 독수리 이야기처럼 진짜로 독수리가 부리와 발톱과 깃털을 새로 자라게 한다는 말이 아니어도 괜찮습니다. 청춘이 아닌 나이에도 청춘을 회복해서 청춘처럼 산다면 그것이 마치 독수리가 하늘의 제왕으로 창공을 날아오르는 것과 같다는 의미로 독수리 같다고 표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전에 저에게 물었던 분이 다시 한 번 물어 주면 좋겠습니다.

  “목사님은 왜 공부를 하십니까?”

  그러면 이렇게 대답하고 싶습니다.

  “저의 청춘을 독수리처럼 새롭게 하려고요.”

 

  독수리 이야기에서는 독수리가 자신을 혁신해야 하는 나이를 40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독수리가 아닌 사람은 언제 혁신해야 하는가? 그것은 사람 나름이지 정해진 나이가 없습니다. 하던 일이 너무 잘 되었을 때 혹은 너무 안 되어 계속할 수 없을 때, 그때가 혁신의 적기(適期)일 수도 있습니다. 몸에 새로운 병을 얻을 때 혹은 아프다가 건강을 회복했을 때일 수도 있습니다. 새로운 직책이나 직분을 맡았을 때일 수도 있고 혹은 늦은 나이에 예수를 처음 믿은 것이 계기가 되기도 합니다. 혹은 사랑하는 사람을 천국으로 보낸 그 때가 바로 부리와 발톱과 깃털을 뽑아야 할 때일 수도 있습니다. 그것이 어느 때이든지 내가 바로 독수리 같다고 생각될 때, 깃털은 무겁고 부리와 발톱은 기능이 떨어졌다고 느낄 때, 바로 그 때 높은 바위산 꼭대기로 가서 둥지를 틀고 앉아 부리를 깨고 발톱과 깃털을 뽑아 새롭게 되어야 합니다. 그렇게 해서 새로운 청춘을 회복하여 다시 창공을 날아오르면 남은 생애가 새롭고 복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