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협, 2월 월례기도회 및 발표회

0
33

“올해 한국교회가 힘써야 할 일은”

한복협, 2월 월례기도회 및 발표회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이정익 목사)는 지난 2월 9일 서울영동교회(정현구 목사)에서 월례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열고 ‘한국교회가 힘써서 해야 할 일’을 주제로 발표했다.

‘말씀의 회복, 전하기와 받기’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박노훈 목사(신촌성결교회)는 설교를 전하는 자와 듣는 자의 올바른 자세에 대해 강조했다. 박 목사는 “말씀의 전달자는 하나님의 백성들의 잘못을 꾸짖고 닥쳐올 파멸을 예고해야 한다.”며 “이는 미워서가 아니고 성도들을 살리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말씀을 듣는 것은 곧 하늘에 우리 삶을 비추어보는 것을 말하며 이것이 가능하기 위하여 말씀을 받는 사람은 항상 마음을 열어야 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사모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용석 목사(강남교회)는 교회가 말씀 중심의 공동체로 회복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백 목사는 “오늘, 우리가 기억하고 힘써야 할 일은 우리의 교회가 제사중심의 종교에서 말씀중심의 공동체로 돌아서는 것”이라며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강단에서 하나님의 말씀이 올바르게 선포되고 가르쳐져야 한다. 성도들은 들은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그 말씀을 중심으로 세상 안에서 실천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세상 안에서 말씀을 따라 실천적인 삶을 살며 받은 은혜를 나누고 서로를 위로하며 격려하는 건강한 소그룹들이 생겨난다는 것이다.

‘전도, 교회의 사명’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간 이영상 목사(명륜선교교회)는 “지금 당장 뿌린 씨에 해당하는 열매를 바로 거두지 못할 가능성이 더 크지만 그럴지라도 소망을 포기하지 않고 기쁘게 전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분명 전도는 현재의 교회들에게 요청하시는 주님의 명령이며, 다음 세대의 교회를 지속가능하게 하는 주님의 신실한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정현구 목사는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한국교회의 과제로 ▲온전한 복음의 재발견 ▲교회의 신뢰 회복 ▲왜곡된 신앙 관습의 갱신 ▲교회 지도자의 각성 등 다각도로 개혁 과제를 제시했다.

한편 이날 월례회에서는 임원과 중앙위원들이 선임돼 한복협 운영에 내실을 기하게 됐다.

자문위원에 손인웅 목사(덕수교회 원로) 전병금 목사(강남교회 원로) 김경원 목사(서현교회 원로)가, 부회장에 임석순 목사(한국중앙교회) 최이우 목사(종교교회) 김윤희 교수(FWIA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