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이재화 선교사, GMP 대표 취임 ‘북한’ ‘이슬람’ ‘외국인’ ‘다음 세대’ 4대 선교 제시

0
68

포커스

이재화 선교사, GMP 대표 취임

‘북한’ ‘이슬람’ ‘외국인’ ‘다음 세대’ 4대 선교 제시

“개척선교 정신 계속 이어 나가겠다”

 

   GMP(사) 한국해외선교회 개척선교회는 1월 9일 남포교회(최태준 목사)에서 이재화 선교사(사진) 대표 취임 감사예배를 드렸다.

   예배는 신기형 목사(이한교회)의 사회로 김동화 GMF 법인대표의 기도에 이어 조관식 목사(원천교회)가 ‘두려워 말라’(수1:1-9)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어 안태준 이사장(인천등대교회)의 축사와 감사패 및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재화 신임대표는 취임사를 통해 “2018년 현재 GMP 회원선교사는 약 350명, 전세계 선교지는 45개 국가로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라고 밝히고 “이에 적합한 선교행정 시스템화를 통해 선교현장의 필요를 지원하는 새로운 행정 시스템을 구축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재화 선교사는 특히 글로벌 선교 환경의 급격한 변화 속에서 향후 GMP가 추구할 방향을 제시하고 ▲통일을 위한 북한선교 ▲다문화가정, 외국인 근로자, 외국인 유학생, 난민을 위한 외국인선교 ▲국내의 한국인 무슬림과 외국인 무슬림을 향한 이슬람선교 ▲교회와 선교의 미래를 위한 다음 세대 선교를 한국의 4대 선교로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한 해외 선교에 있어서 아직도 ‘복음을 들어야 할’ 사람, 종족, 지역, 영역을 향해 개척선교회라는 이름에 걸맞게 개척 정신을 계속 이어 나가겠다고 밝히고 향후 GMP가 하나님, 하나님의 선교, 하나님의 일꾼들이라는 세 가지를 기억하며, GMP의 주인은 하나님이시고, GMP의 선교는 하나님의 선교에 참여하는 것이고, GMP의 회원 선교사들은 하나님이 부르신 거룩한 선교 일꾼임을 기억하자고 역설했다.

   이어 전체 이사들과 전임 대표들이 새 대표진을 위해 합심하여 기도한 후 김상철 이사(신일교회)의 축도를 전체 예배를 마쳤다.

   이재화 대표는 합신(제15회)을 졸업한 후 남포교회 파송으로 지난 20여 년 T국에서 무슬림을 대상으로 한 교회 개척들과 이슬람 선교 전략 연구를 통해 사역을 한 후 올해부터 GMP 대표로서 회원선교사들과 세계 선교를 섬기게 되었다. 현재 이재화 선교사는 합신 세계선교회 소속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