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개 교단, 교회개혁 500주년 기념 연합예배

0
38

교회개혁 500주년 기념 연합예배

22개 교단 지도자 등 1,000여 명 참석

한국교회 교단장회의가 주최한 ‘교회개혁 500주년 기념 한국교회 연합예배’가 지난 10월 29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렸다.

이날 22개 주요 교단 지도자 등 1,000여 명의 목회자와 성도가 모여 종교개혁의 정신을 되새기고 한국교회의 갱신을 위해 기도했다.

예배는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총회장 이영훈 목사의 한국교회 비전선포로 시작됐다. 이 목사는 비전선포를 통해 한국교회가 ‘예수 그리스도를 향한 사랑으로 충만한 교회’, ‘도덕적, 윤리적으로 모범이 되는 교회’, ‘성령 안에서 하나 되는 교회’가 될 것을 선포했다.

‘평화와 화해를 위한 기도’에서는 한반도가 평화 통일할 수 있도록 진정한 화해가 이뤄지기를 바라는 기도가 이어졌다.

또 ‘차별이 없는 삶을 위한 기도’에서는 죄인의 친구가 되었던 예수 그리스도를 본받아 빈부, 지역, 성별 등을 뛰어넘어 용납하고 사랑하는 한국교회가 될 것을 촉구했다. 또 ‘진리를 살아가는 삶’을 위해 “오직 말씀에만 기초해 주님 뜻대로 사는 한국교회가 되자”고 간구했다.

‘한국교회개혁 선언’도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개혁정신을 회복하기 위해 항상 노력할 것’, ‘참된 신앙은 반드시 이웃을 향한 사랑과 자기희생으로 나타난다는 것을 고백할 것’, ‘불의와 부정에 침묵하지 않을 것’ 등을 굳게 선언했다.

‘세상의 소금이여 빛이여!’란 제목으로 설교한 예장합동총회 전계헌 총회장은 “교회는 성경으로 돌아가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함께 두 손을 들고 “주여”를 뜨겁게 외친 후 국가와 민족을 위해 통성으로 기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