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는 신앙 | 염치가 사라져 가는 교회와 사회_장재훈 목사

0
94

생각하는 신앙 

염치가 사라져 가는 교회와 사회

< 장재훈 목사, 내흥교회 > 

 

성령님의 통치를 받는 그리스도인들 만큼은 염치가 풍성해야 

   염치(廉恥)란 결백하고 정직하며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을 뜻합니다양심과 이성을 소유한 인간이라면특히 신앙을 가진 그리스도인이라면 실수든고의성이 있든지 없든지 자신의 부적절한 언행에 대하여 누군가에게 미안해 하고 부끄러움을 아는 태도를 가져야 합니다하지만 오늘날 교회 안팎에서 벌어지고 있는 각종 사건사고들을 보면 당황스럽고소름이 돋는 경우가 한둘이 아닙니다

   사람다운 일그리스도인다운 일과는 거리가 먼 행태를 보이고도 너무나도 당당하고 뻔뻔하고 부끄러움을 모릅니다도리어 자신은 잘못이 없다고 하면서 억울해 하고 자신의 잘못에 대하여 지적하고 책망하는 자에 대하여 역정을 내고매섭게 노려보고보복심을 갖는 경우도 있습니다이 같은 모습은 현재 국정농단에 대한 재판에서도 잘 나타나고 있습니다.

   타인에 대한 폭력살인폭언갑질을 하고도 염치를 모릅니다탈세불법반칙거짓말권모술수를 부리고도 부끄러워 할 줄을 모릅니다교회 밖에서만 염치가 사라져 가는 것이 아닙니다교회 안에서도 염치가 사라져 가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특히 총회와 노회지교회의 제직회와 당회와 공동의회 등에서 자기 뜻대로 되지 않으면 고함을 지르고폭언을 하고발언권을 주지 않고발언을 하는 자를 향하여 야유를 하고심한 경우 용역을 동원하여 강제로 끌어냅니다교회 출입도 막습니다어떤 안건 처리에 있어서 다수의 힘을 이용하여 속전속결로 밀어붙입니다공금 사용에 대하여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습니다교회가 세상처럼바티칸처럼비밀조직처럼 비밀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서도 염치가 없고 당당합니다이러한 모습과 태도는 모두 양심과 신앙이 시멘트처럼 굳어져 가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양심과 신앙에 있어서부적절한 언행과 죄에 있어서 염치가 사라지는 것은 매우 큰 위기입니다간경화로 죽어가는 사람의 대부분은 간이 부드러워야 하는데 돌처럼 굳어져 버리기 때문입니다본래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은 양심과 신앙이 부드럽습니다죄와 부적절한 언행심사에 매우 민감합니다그 이유는 새 영즉 성령 하나님이 찾아오시고 통치하시기 때문입니다향후 세상은 더욱 염치가 사라져갈 것입니다사람들의 마음이 짐승처럼 사납고 시멘트처럼 굳어져 갈 것입니다.

   하지만 성령 하나님의 지배와 통치를 받는 그리스도인들만큼은 염치가 풍성해야 합니다그래야 이웃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악을 덜 행하며 사회의 본이 됩니다나아가 염치가 있어야 교회 공동체나 누군가에게 마음의 상처나 아픔을 주었을 때부끄러운 일을 행했을 때에 회개하고 사과합니다이래서 염치는 그리스도인들에게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습니다바라기는 교회에서나 사회에서나 그 누구보다도 섬김의 자리에 있는 지도자들만큼은 최소한 부끄러움을 아는염치 있는 자로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