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봉 디아코니아포럼, 첫 포럼 열어

0
19

한국교회, 탈권위주의적 섬김 필요

한교봉 디아코니아포럼, 첫 포럼 열어

 

저출산·고령화와 더불어 부정적 이미지 등으로 위기를 맞은 한국교회의 문제해결을 위해 ‘탈권위주의적 섬김(디아코니아)’이 제시됐다.

한국교회봉사단(대표회장 김삼환 목사) 디아코니아포럼(회장 김동배 교수)은 지난 7월 7일 서울 종교교회에서 ‘제1회 디아코니아 포럼’을 개최했다.

‘한국교회의 위기와 기독교 사회복지’를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 발제한 김한호 목사(춘천동부교회, 서울장신대 디아코니아연구소장)는 “한국교회 안에서 집사 장로 목사 등의 직제는 수직화 되어있고, 지역사회를 향한 봉사는 시혜적 차원의 교회성장과 선교의 도구에 머물러 있다”며 “예배와 실질적인 봉사의 통합과 탈권위주의적 섬김을 실현함으로써 예수 그리스도의 섬김정신, 즉 디아코니아를 구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김성철 교수(백석대)는 “세속가치와 세속권력의 포로가 된 한국교회의 회복은 이신칭의의 루터가 아니라 약자를 섬기신 예수께로 돌아가야 가능하다”며 “디아코니아 교회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소연 교수(남서울대학교)는 “양적 성장의 도구로 사회봉사를 활용하는 목회철학은 지양되어야 한다”며 “사회적 이슈나 지역사회 현안에 대해 교회가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첨언했다.

이승열 목사(한국기독교사회봉사회 사무총장)는 “교회 본질 중 하나인 디아코니아 정신의 구현을 위해서는 목회자의 신학교육은 물론 성도들을 위한 개 교회에서의 교육훈련 프로그램이 절실하다”며 “디아코니아적 목회모델과 사회선교적 마을목회 개념이 한국교회에 수용되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디아코니아포럼은 2005년과 2010년에 이어 2016년 개최된 ‘기독교사회복지엑스포, 디아코니아코리아’의 교수협력단을 중심으로 지난 4월 창립된 한국교회봉사단의 학술연구 기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