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한기총, 전격 통합 선언

0
113

한교연한기총, 전격 통합 선언

다락방 탈퇴 문제 남아..후속 작업 관심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정서영 목사)과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이영훈 목사)가 지난 4월 12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양 단체 통합을 위한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통합선언문 발표 자리에는 한교연, 한기총 관계자 뿐 아니라 예장통합 이성희 총회장, 합동 김선규 총회장, 대신 이종승 총회장,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기침 유관재 총회장 등도 참석했다.

정서영․이영훈 대표회장은 선언문에서 “종교개혁 정신을 승계하고 시대적 요청을 겸허히 수용해 대통합의 길로 나아갈 것을 선언한다”며 “양 단체 대표회장과 통합추진위원회가 여러 차례 진지한 대화와 논의를 진행하며 양 기관의 의견을 조율한 가운데 비로소 오늘 실질적 결실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

양 측은 선언문에서 ▲7.7정관을 기본으로 하되 ▲분열 전 가입된 교단 및 단체는 그대로 인정하고, 이후 양 기관에 가입한 교단 및 단체는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 한 인정하고 ▲심의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교단 및 단체는 심의해 받아들이며 ▲양 기관 직원은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그대로 승계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했다. 또 세부사항 및 절차는 양 기관의 통합추진위원장에게 위임키로 했다.

그러나 한교연과 한기총이 통합을 공식 선언했지만 후속 작업이 매끄럽게 진행될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양 측은 지난해에도 통합을 선언한 후 후속 작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양 측 통합의 걸림돌은 여전히 이단 문제로, 한교연은 다락방 류광수 목사가 속한 개혁총회가 한기총을 떠나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그렇지 않으면 완전한 통합은 있을 수 없다는 것.

이에 대해 이영훈 목사는 다락방 류광수 목사가 11일자로 “통합에 어려움이 주는 일이 없도록 연합단체나 교단에서 활동을 자제하겠다”는 내용의 서류를 공개하며 이단문제가 사실상 해소되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한교연 황인찬 바른신앙수호위원장은 “류광수 목사의 ‘자제하겠다’는 발언만 가지고는 충분하지 않다”며 “개혁총회를 한기총에서 탈퇴시키지 않는 한 통합 추진은 유보될 것”이라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