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계, 세월호 인양 관련 논평

0
19

미수습자 수습,진실규명 촉구

기독교계, 세월호 인양 관련 논평

최근 세월호가 성공적으로 인양된 가운데 기독교계가 논평을 내고 미수습자 수습과 진실규명을 촉구했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정서영 목사)은 지난 3월 24일 논평에서 “3년이나 걸린 세월호 인양이 비록 늦었지만, 아직 시신도 찾지 못한 9명의 실종자 가족들을 비롯해 모든 유가족들의 찢어진 마음의 상처가 아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무엇보다 세월호 사고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 국민적인 불신이 해소되고, 국론 분열과 사회적 갈등이 치유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교연은 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일에 대통령과 정부가 최선을 다했는지 준엄하게 꾸짖는 국민의 목소리를 명심해야 한다”며 세월호 침몰과 수습에 올바로 대처하지 못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정부의 책임을 강도 높게 지적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이영훈 목사)는 논평에서 “한국교회와 성도들은 예수님의 마음으로 함께 아파하며 이를 위해 기도해야 한다”며 “여러 가지 문제가 되는 논의를 차치하고 아직까지 찾지 못한 9명의 안타까운 미수습자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는 것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기총은 또 ‘인양과 진실 규명에 세월호 가족 입장 반영’, ‘인양에 관한 정보 공개’, ‘세월호를 둘러싼 국론 분열 봉합’, ‘국민 대통합’ 등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