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맞는 시| 봄_송영권 시인

0
202

 

 

                                                                                                                                  송영권 

 

햇살이 다발지어

머리 위를 짚고 간다

 

겨우내 상채기를 잠재우고

그림자로 흔들리는 땅 밑에서

빛깔이며 향기를

길어 올리는 뿌리처럼

하늘의 것들을 속속 거둬들이듯

이한 낫을 휘두른다

 

담장 너머 내비친 꽃가지 하나

순간의 떨림이 눈부시다

 

 

* 송영권 시인 – 한국크리스찬문인협회원, 창조문학회 동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