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9회 국가조찬기도회 열려

0
85

49회 국가조찬기도회 열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참석

 

제49회 국가조찬기도회가 지난 3월 2일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열렸다. 이날 기도회는 탄핵 정국으로 대통령이 빠진 가운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교계 및 정·재계 인사 2000여 명이 참석해 국가 위기극복과 국민화합을 위해 기도했다.

이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국민통합을 위한 한국교회 역할을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우리사회는 일련의 사태로 인해 국론이 분열되고 갈등이 확산하면서 서로를 적대시 하는 현상마저 일어나고 있다”며 “이제 반목과 질시에서 벗어나 서로를 인정하는 바탕위에서 국민적 대통합을 이뤄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교회가 사랑과 배려의 기독교정신이 우리 사회에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기도해주시고, 국민통합을 이루는 데 더 큰 역할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기도회에서 설교한 정성진 목사(거룩한빛광성교회)는 “우리나라의 형국이 사면초가의 위기에 놓여있다”며 “이 때가 하나님을 만날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모두 ‘국가적 위기가 나 때문’이라고 고백하며 가슴을 치고 회개해야 한다”면서 “나아가 백성을 축복하고 화해와 상생의 세상을 만드는 교회가 돼야 한다”고 전했다.

특별기도의 시간에는 국가조찬기도회 부회장 조배숙 국민의당 의원이 ‘대한민국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정경두 공군참모총장이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해’, 기독교대한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이 ‘한국교회 개혁과 갱신을 위해’ 기도했다. 이어 강국창 국가조찬기도회 부회장이 “한국교회가 미래사회의 영적 도전 앞에서 깨어있게 해달라”며 국가기도의 날 공동기도문으로 기도했다.

두 시간여 진행된 국가조찬기도회는 한반도 평화통일 청년기도회로 이어졌다. 기도회에는 국내외 청년 대학생 1300여 명이 참석해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해 간절히 기도했다.

제49회 국가조찬기도회는 3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진행한 국제친선조찬기도회를 끝으로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