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결과, 자성·변화 기회로” – 교계, 6.4 지방선거 관련 성명

0
373

 

선거 결과, 자성·변화 기회로

기독교계, 6.4 지방선거 관련 성명

 

기독교계가 지난 6.4지방선거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정치권이 이번 선거 결과를 자성과 변화의 기회로 받아들일 것을 촉구했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한영훈 목사)은 6.4 지방선거와 관련한 성명에서 “이번 선거는 국민이 여야 모두에게 준엄한 책임을 묻는 동시에 변화와 개혁을 요구한 선거였다”고 평가했다.

한교연은 “세월호 참사의 여파 속에 치러진 6·4 지방선거는 여야 어느 쪽에도 확실하게 손을 들어주지 않았다”면서 “유권자들은 이번 선거를 통해 대통령과 여야 모두에게 겸허한 자성과 변화를 요구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교연은 “이번 선거 결과에서 보듯이 국민들의 마음이 어느 한쪽으로 기울지 않은 것은 선거가 갈등과 분열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힘을 확인하는 화합의 장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준 것”이라면서 “정치권은 이번 결과를 더욱 무거운 책임감과 채찍질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교연은 이어 “하루 빨리 세월호의 아픔과 선거 대결 구도에서 벗어나 천하보다 귀한 생명을 존중하는, 안전하고 살기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데 손을 맞잡기를 바란다”며 “이번에 새로 뽑힌 지자체단체장과 교육감 모두가 하나님을 경외하고 국민을 사랑으로 섬기는 진정한 청백리가 되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국교회언론회(대표 김승동 목사)는 6.4 지방선거와 관련 “이제 대통령과 정치권은 국민들의 바람을 담은 결정을 겸허히 받아 들여 국가의 안위와 발전에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특히 정치권에서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적폐를 척결하여, 안전하고 투명하여 건강한 사회가 되도록 하는데 역량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언론회는 또 “이제는 여·야,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공동체를 발전시킨다는 관점에서 서로 협력하고 건강한 견제를 이뤄 나가야 한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모든 ‘국민의 일군’들이 지역 주민을 바로 섬기는 자세로 나아갈 때, 국가 전체의 발전은 물론, 풀뿌리 민주주의도 확실하게 정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