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라디아서 강해 <8>| 왜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야 하는가<칭의>_김근배 목사

0
111

왜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야 하는가<칭의>

– 갈라디아서 2장 14-21절

< 김근배 목사, 동해참빛교회 > 

 

 

“칭의는 종말론적이지만 현재 여기에서 실행되고 있는 값비싼 은혜

 

  1. 들머리(발단)

   갈라디아서 2장 16절, “사람이 의롭다고 인정받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된다”에 대해서 말해야겠다.

   이 구절은 ‘왜 사람이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사람이 하나님께 의롭다고 인정받으려고’ 대답한 모양새이다. 그렇다면 사람이 왜 ‘의’를 확보해야 하는가? 사도 바울이 대답하길, “내가 하나님을 향해 살게 되었다”(갈2:19)고 했다. 사람이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일로 하나님과의 관계가 올바르게(의롭게) 회복되었다는 의미이다.

 

  1. 주제(전개)

   우리가 정말로 하나님과의 관계가 올바르게 회복되었단 말인가? 우리 안에서는 여전히 성령과 육체가 화해 없는 전쟁(벧전2:11, 갈5:17)을 계속 하고 있는데도 말이다.

   대답은 ‘그렇다’이다. 우리 안에는 여전히 부패성이 남아 사탄의 유혹에 끌려 죄와 죽음으로 빠져 들어가는 죄인이나, 내 마음에 믿음으로 접붙여 옮겨놓은(전가됨) ‘그리스도와 그리스도의 의’(빌3:9) 덕택에 하나님께서 죄인의 인격을 의롭다고 하시고 받아들이셨다.

   그런데 이렇게 받아들인 은혜가 언제 일어날까? 하나님의 최후 심판인 종말에, 그리고 하나님의 통치를 받는 하나님나라 백성이 된 지금에 일어난다. 종말에는 무죄선언으로 구원을 완성함으로, 지금은 죄용서(죗값을 치러 하나님 공의 만족)로 관계회복(새언약 관계)을 이뤄 성령과 말씀(도덕법)으로 내 죄 된 인격을 거룩하게 정화하는 의로운 길에서 일어난다.

 

  1. 전개(위기)

   하나님께서 사람을 의롭다고 받아주시는 것이 좋아할 만한 은혜인가? 솔직히 우리는 잘나가고 있지 않는가? 하나님과의 관계를 올바르게 맺게 하는 ‘의’를 잃어버려 하나님과의 교제가 끊어졌는데도 지금까지 사는데 크게 불편하지 않았다. 우리가 죄 때문에 하나님과의 교제가 끊어져 하나님의 저주 아래 있었다(갈3:10)고 성경은 말하는데, 정말 저주 아래서 비참들 했을까?

   성경이 말하는 비참은 사람이 더 이상 하나님이 기뻐하실 만한 신령한 선(any spiritual good)을 원하거나 행할 의지가 없어졌다는 데서 오는 절망이었다. 죄인이었을 때는 몰랐다가, 복음을 받고 하나님의 말씀을 점점 더 알아가면서 더욱 분명해진 미안함이었다.

 

  1. 증거(절정)

   그런데 지금에 와서는 하나님께서 기뻐하실 만한 선을 원하거나 행할 의지가 생겼을까? 이 의지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만 생긴단다.

   의지가 내 것이나 그리스도의 것으로(갈2:20) 돌리지 않으면 하나님을 기쁘게 하려는 마음이 생기지 않는다. 그럼 이 의지는 죽은 의지요 죄의 의지이다. 이 상태로 있다면 그 사람은 하나님과 아무 상관이 없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을 수 있는 것은 오직 은혜로만 가능하다. 그런데 오직 은혜는 전적으로 피동적이다. 사람을 그 모양으로 그냥 내버려두면 온갖 악을 행하는 능동적 성향만을 띤다. 즉 하나님을 기쁘게 하려는 생각을 전혀 갖지 않고 단지 자기 자신에게서 나오는 고상한 생각들을 괜찮다고 실천하며 산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다 퍼주려고 계획했고 실행했고 성취했다. 사람은 받기만 했다.

 

  1. 마무리(결말)

   사람이 하나님을 향해 살려면 오직 은혜 안에 오직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어야 한다. 다시 반복하지만, 이 일이 하나님을 기쁘게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당신 안에 당신 말고 그리스도께서 계시는가? 그렇다면, ‘지금부터’ 그리스도께서 가신 길을 따라갈 것이고, ‘여기에서부터’ 그리스도께서 명령하신 말들을 지키려고 할 것이고, ‘마침내’ 그리스도께서 계신 곳에 도착해 있을 것이다. 아마도 이것이 칭의의 현재(여기)와 미래(종말)가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