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행입니다. 그러나 두렵습니다._임형택 목사

0
440

다행입니다. 그러나 두렵습니다.

< 임형택 목사, 숭신교회 >

 

“작금 교회의 세속화는 불 속에 기름 붓고 있는 것처럼 위태로워”

   3~4년 전 불교계가 지도자들의 고액 도박 사건으로 홍역을 앓은 바 있습니다. 불교신자만 아니라 모든 국민들에게 충격이었습니다. 천주교 신부라고 다를 바 없었습니다. 2년 전 교황청은 천주교 신부 중에 소아성애자가 100명 중 2명 그러니까 약 8,000명은 된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런 사건이 기독교에서 일어나지 않아 다행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두렵습니다. 먼저는 세상의 영혼들이 기독교에 대해 실망할 것이 두렵습니다. 불교의 도박 사건은 불교의 사건으로 끝나지 않을 것입니다.

   불교는 틀렸고 기독교는 괜찮다고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 불교계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실망감은 종교라는 테두리 안에서 기독교에도 투영될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교회와 복음이 거부당할 것이 두렵습니다.

   또 하나는 우리 가운데서도 언제라도 터질 수 있는 일이라는 사실이 두렵습니다. 드러나지 않았을 뿐 우리에게도 그런 일이 있을 수 있지 않을까요?

   목사의 여신도 성폭행이나 어린이 성폭행 사건이 사회적 이슈가 된 바 있습니다. 어느 교회에서는 목사가 교회당 건축비 7억여 원으로 자신의 주택을 구입하고, 2003년부터 8년 동안 정선 카지노에서 11억 원을 탕진한 사건이 보도됐습니다. 그는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6월과 집행유예 1년 형을 받았습니다.

   모 대형교회 목사부부가 위탁받은 2살 먹은 아동을 학대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그때 정말 부끄러웠습니다. 같은 목사라는 것이 부끄러웠습니다. 두려웠습니다. 목사도 그러느냐는 말을 들을까봐 두려웠습니다. 나는 그렇게 살지 않다고 괜찮은 것이 아니더군요.

   지금은 또 목사의 부끄러운 사건이 터지리라는 생각에 두렵습니다. 만일 그런 일이 감춰져 있다면 주께서 드러나게 하실 것입니다. 어찌 주께서 감춘 것을 드러나지 않게 하시겠습니까!

   아브라함이 애굽과 그랄 땅에서 사람들을 두려워하여 아내를 누이라 속였을 때 하나님은 그것을 드러나게 하셨습니다. 이제도 그러실 것이라 생각하면 두렵습니다.

   작금 교회의 세속화는 불 속에 기름을 붓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더 엄밀히 말하자면 교회의 세속화가 아니라 목사의 세속화라는 말이 맞을 것입니다.

   교회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많은 원인은 목사의 부패성과 맞물려 있기 때문입니다. 세상적인 출세가 복음의 성공인 것처럼 말하는 목사. 물질적인 복이 마치 신앙의 본질이나 되는 것처럼 말하는 목사. 교회를 통하여 여호와의 의를 드러내지 않고, 자신의 고집과 욕망을 드러내는 목사. 교회를 자기 성공의 수단으로 여기는 목사. 목회자들의 세속화가 불같이 번지고 있습니다.

   왜 박윤선 박사와 총회의 원로들은 합동신학교를 만드셨는가를 다시 생각해봅니다. 그분들이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당시 합동신학교)에 거는 기대는 무엇이었는가를 생각해 봅니다. 그 대답을 가까이서 섬길 수 있었던 고 장경재 목사의 말씀 속에서 찾습니다. 그 분은 자주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목사가 바로 서야 한국교회가 삽니다.” “올바른 목사를 길러내야 한국교회가 삽니다.” “신학교에서 바른 목사를 길러내야 한국교회가 희망이 있습니다.”

   그 분은 합동신학교에 거는 기대가 컸습니다. 그런 관점에서 화성교회 교우들에게는 이런 말씀을 하셨던 것이 기억납니다. “여러분, 집 팔아서 합동신학교를 후원하시오.”

   고 박윤선 박사와 총회의 원로들은 한국교회의 세속화의 원인을 목사에게서 찾았던 것이지요.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교회의 문제는 목사의 문제라고.

   교회의 지도자가 세속의 유혹을 이기지 못할 것 같으면 목사직을 내놓아야 하지 않을까요? 그게 아니라면 무너진 망대의 교훈을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또 실로암에서 망대가 무너져 치어 죽은 열여덟 사람이 예루살렘에 거한 모든 사람보다 죄가 더 있는 줄 아느냐? 너희도 만일 회개치 아니하면 다 이와 같이 망하리라”(눅 13:4, 5).

  주여, 우리에게 자정(自淨)의 은혜를 주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