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협, 교회·사회 개혁 방안 모색

0
245

교회·사회의 갱신·개혁 방안 모색

한복협, 4월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는 지난 4월 8일 서울 도곡동 강변교회에서 ‘갱신과 개혁을 염원하며’라는 주제로 4월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교회 갱신, 어떻게 할 것인가?’를 발표한 한복협 교회갱신위원장 지형은 목사(성락성결교회)는 “교회 갱신은 현실적으로 기록된 성서와 연관된 문제다. 이 책은 거룩한 진리의 가르침 곧 성경”이라며 “성경에 계시된 하나님의 뜻에 순명하느냐에 따라 교회는 교회답게 갱신되기도 하고 교회답지 못하게 망가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말씀이 육신이 되는 것이 기독교 신앙의 심장이다. 이 심장의 박동을 늘 건강하게 하는 일이 교회 갱신”이라며 “말씀이 삶이 되게 하는 영적 훈련을 가리켜 ‘말씀묵상’이라고 정의하면, 말씀묵상이 곧 교회 갱신의 핵심 과제”라고 말했다.

‘올바른 신학 갱신, 어떻게 할 것인가?’를 발제한 신학위원장 김영한 박사(기독교학술원장)는 “한국교회가 지식 위주의 신학교육에서 인성과 경건, 성품 함양 위주의 영성 교육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종교 개혁자들이 발견했던 인격적으로 다가오는 하나님의 말씀 사상과 전 인격적 헌신, 그리스도와의 신비적 연합 사상으로 되돌아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사회 개혁,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발표한 사회위원장 손봉호 박사(고신대 석좌교수)는 “개신교 전통을 가진 모든 나라는 정치적으로 성숙하고 경제적으로 안정되어 있으며 사회가 정의롭지만 한국 개신교는 급속한 성장으로 세속화되어 한국적 세계관을 극복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오히려 그것에 감염되고 말았다”며 “이런 타락의 근원은 지나친 탐심이며 탐심은 우상숭배로 하나님 대신 물질을 의지하기 때문에 생기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손 박사는 “한국 기독교가 개혁되려면 돈을 무시할 수 있어야 하고 그럴 때만 지금 한국 사회가 신음하는 고질의 치유를 주도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올바른 자기 갱신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발제한 김명혁 목사는 “가장 거추장스러운 방해물은 자기 자신이라고 말할 수 있다”며 이기적이고 위선적인 못된 자기 자신의 기질이 이타적이고 온유 겸손하고 따뜻한 사랑과 착함을 지닌 자기 자신의 기질로 조금씩 바뀌어 질 때 자기 자신이 가장 귀중하고 아름다운 보물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제를 종합해 발표한 김성영 교수(백석대 석좌교수)는 “교회와 신학, 사회와 개인의 개혁과 갱신은 바로 나로부터 시작되고, 아래로부터 시작된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먼저 내가 변하지 않으면 세상이 변하지 않는다. 거추장스러운 자아의 옷을 입고 있는 내 자신이 먼저 변화되어야 가정을 변화시킬 수 있고,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다”고 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