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4.13총선 앞두고 정책 제안

0
236

한국교회 4.13총선 앞두고 정책 제안

한국교회총연합 네트워크, 분야별 발표

 

4.13 총선을 앞두고 각 정당, 후보들의 정책과 공약이 발표되는 가운데 한국교회가 주요 현안에 대한 정책을 정치권에 제안했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조일래 목사),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미래목회포럼(대표 이상대 목사) 등 교계 연합기관들이 참여한 ‘4.13총선을 위한 한국교회총연합 네트워크’는 지난 3월 17일 서울 연지동 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교회의 입장을 담은 정책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정책은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역사정립’, ‘통일’, ‘문화’, ‘교육’, ‘사회’, ‘지역 및 기후환경’ 등 6개 분야, 총 14개다.

이날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조일래 목사는 “기독교는 한국사회의 일원으로서 오늘의 대한민국을 건설하는데 중요한 기여를 했다”며 “서구근대문물의 도입, 민족의 독립운동, 대한민국의 건국, 그리고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루기까지 한국교회의 역할이 큰 데 4.13 총선은 그런 의미에서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한국교회언론회 사무총장 이병대 목사는 자유민주주의 정체성 확립과 역사정립 특별위원회 설치를 제안했다.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비전70사업단장 오치용 목사는 자유민주주의 평화통일의 추구와 북한이탈주민지원(탈북민사랑마을)센터 확대지원을 제안했다.

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박명수 교수는 “한국 기독교가 근대화, 독립운동, 대한민국의 건국, 민주화, 산업화, 국제화에 미친 영향을 종합적으로 정리, 발굴, 연구, 홍보하지 못하고 있다”며 근대문화 지원법 제정, 한국기독교역사문화원 설립 지원 등을 제안했다. 또 사립학교법 개정(종립학교의 종교활동 및 종교교육권 명시)과 선지원 후추첨 제도 실시를 제안했다.

한국교회연합인권위원장 박종언 목사는 이슬람 국가에 대한 상호주의에 입각한 입국비자 강화 및 무슬림피해 신고센터 운영, 수쿠크 면세특례법 반대 및 할랄인증 비용 정부지원 금지를 제안했다. 또 동성애 조장(성적지향 주장)및 포괄적 차별 금지법 반대, 탈동성애역차별금지입법이 제정되어야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교회총연합 네트워크가 제안한 다양한 정책 제안에 대해 정치권이 어떤 정책으로 응답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