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턴업’ 프로젝트 추진키로

0
352

 

턴업프로젝트 추진키로

한교연, 5회 총회 후속 처리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조일래 목사) 제5-1차 임원회가 지난 12월 22일 아현성결교회 세미나실에서 열려 제5회 총회 후속조치 안건을 처리하고 대표회장 조일래 목사가 총회에서 발의한 한국교회 턴업(TurnUp) 프로젝트 실행과 (가칭)사회발전연구소 설립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임원회에서 대표회장 조일래 목사는 추락한 한국교회의 위상과 이미지를 회복하기 위한 한국교회 턴업(TurnUp)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하고 한국교회가 그동안 선교를 위해 헌금한 것처럼 한국교회를 위해 헌금해 주면 한국교회가 위상을 회복하고 재도약을 이룰 수 있다며 한국교회 1만 교회를 대상으로 개인 월 1000원~1만원, 교회 월 10만원 후원 모금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조 대표회장은 또 재정이 확충되면 기독인 각계 전문가 씽크탱크 그룹을 모아 사회발전연구소를 설립함으로써 한국교회가 기독 정신에 입각하여 한국사회와 국회, 정부, 언론, 산업, 교육, 종교, 통일 등에 선한 영향을 끼치고 한국사회 발전과 성숙에 구체적으로 기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원회에서는 대표회장의 계획을 박수로 허락했다.

임원회는 이 밖에도 제5회 총회 회의록을 채택하고 지난 총회에서 사실상 가입을 승인한 대한예수교장로회 보수총회의 신규 가입을 심의해 실행위원회로 넘겼다. 임원회는 또 총회에서 대표회장과 직전 대표회장에게 위임된 임원 조직에 대해 대표회장의 보고를 받음으로써 확정했으며, 21명의 상임위원장과 38명의 특별위원장 임명을 완료했다.

임원회는 예장 총회측의 교단명을 예장 개혁개신으로 변경하는 건을 허락하고 명예회장에 서기행 목사(예장합동 증경총회장)를 추대했다.

 

한국교회 위상회복과 연합에 주력

한교연, 5대 대표회장 조일래 목사 취임

 

한국교회연합 제5대 대표회장 조일래 목사 취임감사예배가 지난 12월 22일 서울 아현성결교회(조원근 목사)에서 1천여 명의 교계 지도자가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개최됐다.

이날 조일래 대표회장은 “한국교회연합의 위상 제고와 한국교회와 한국 기독교 전체의 위상 회복을 위해 힘쓰고, 한국교회가 아름답게 연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 대표회장은 또 “한국사회발전연구소(가칭)를 설립하여 한국교회가 바른 기독 정신에 입각하여 한국 사회와 국회, 정부, 언론, 산업, 교육, 종교, 통일 등에 선한 영향을 끼침으로 한국 사회 발전과 성숙에 구체적으로 기여토록 기도하며,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감사예배에는 예장합동 증경총회장 김동권 목사, 예장통합 증경총회장 김동엽 목사, 한국복음주의협의회 회장 김명혁 목사, 기성 증경총회장 백장흠 목사, 예성 증경총회장 석광근 목사, 개혁 증경총회장 황인찬 목사, 합신 직전총회장 우종휴 목사 등 주요 교단 증경총회장들과 총회장들이 다수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