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의 본질 회복과 나눔·섬김 실천해야

0
335

교회의 본질 회복과 나눔·섬김 실천해야

한복협, ‘한국교회가 힘써야 할 일들주제 발표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는 지난 10월 16일 서울 저동 영락교회에서 ‘한국교회가 힘써야 할 일들’을 주제로 월례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발표회에서 김경원·이정익·박종화·최이우·임석순 목사가 차례로 발제하고 한국교회의 과제를 제안했다.

첫 발표에 나선 김경원 목사(한목협 대표회장)는 한국교회의 과제를 크게 연합과 일치, 갱신, 섬김의 3가지 부분으로 나누어 위기극복과 새 돌파구 마련을 주문했다.

김 목사는 “한국교회가 겸손히, 강력하게 하나됨을 위해 노력해야 하며 목회자의 ‘갱신’ 없이 교회의 ‘갱신’이 없고, 교회의 ‘갱신’ 없이 사회 ‘갱신’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한국교회 모든 구성원이 사회의 각 영역 속에서 섬김의 사역을 감당할 때, 한국교회의 신뢰가 회복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정익 목사(신촌성결교회)는 “지금 한국교회는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 그동안 하나님이 주신 번영, 부흥과 성장을 무분별하고 무감각하게 누려왔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제 한국교회는 제2의 종교개혁을 하는 심정으로 자기혁신을 이루어야 한다. 이를 위해 각 교단 및 한국교회 전체가 종교개혁을 이루는 심정으로 평화통일 시대를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이어 박종화 목사(경동교회)는 소위 성공주의 신학이나 번영주의 신학의 바탕에 흐르는 개인주의적 기복사상과 사회적 무관심 내지는 무책임성이 신앙생활의 깊은 곳에 자리하고 있음을 지적하고 “한국교회가 세상의 어둠을 향해 빛을 비추는 역할과 함께 교회 스스로 ‘신뢰와 투명사회’의 모범으로 자기변화와 변신에 나설 것”을 제안했다.

최이우 목사(종교교회)는 한국교회가 성경으로 돌아가는 교회의 본질과 정체성 회복, 미래를 위한 다음세대 양육과 기독교교육 투자, 세계선교, 통일 준비 등을 과제로 제시했다.

임석순 목사(한국중앙교회)는 한국교회가 ‘나눔’과 ‘축복’에 힘쓸 것을 제안했다. 임 목사는 본질이 회복될 때 교회는 온 세상을 향해 나누며 축복하는 삶을 살게 될 것이고 세상을 향하여 우리의 가진 것을 나누며 축복할 때 세상의 변화가 시작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날 발제를 종합적으로 논찬한 손봉호 박사(서울대 명예교수)는 “근본적인 개혁이 일어나려면 세상적인 가치관과 철저하게 결별해야 한다”며 “그리스도인이 돈, 명예, 권력 같은 세속적인 이익을 얻는데 오히려 방해가 되는 상황이 벌어질 때 비로소 교회가 순결해지고 세상의 소금과 빛이 되어서 사회에 유익을 끼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