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한국교회이단대책위원장협의회 모임

0
27

한국교회이단대책위원장협의회 모임
신임회장 성희찬, 사무총장 유영권 목사

10개 교단 이단대책위원장협의회가 지난 2월 7일 서울 광화문 기독교대한감리회 본부교회에서 ‘2024년 제1차 모임’을 열고 신임회장에 성희찬 예장고신 이단대책위원장를 추대했다. 사무총장에는 직전회장 유영권 목사를 선임했다.

성희찬 목사는 “한국기독교이단대책위원장협의회는 한국교회와 한국사회를 위협하는 이단·사이비 종교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약속한다”며 “또한 올바른 복음이 한국 사회에 퍼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모임에는 유영권 본 합신 이대위원장을 비롯해 김상신 예장합동 이대위원장, 권준오 직전위원장, 이용원 감리회 이대위원장, 진일교 기침 이대위원장, 한선호 기성 이대위원장, 이무영 직전위원장, 한익상 예성 이대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단 규정 등 공동 대응 강화키로
안건 토의시간에는 각 교단별 이단 사역 현황을 공유하는 한편, 협의회 명칭을 ‘한국교회이단대책위원장협의회’로 변경키로 했다.

특히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한 대상 중 협의회에 속한 모든 교단의 동의를 얻거나 이견이 없는 대상의 경우 공동으로 이단 규정에 나서기로 했다. 각 교단이 이단으로 결의한 내용을 연구 보고서로 정리해 차기 모임에서 논의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

또 한국교회 이단 규정을 위한 표준 항목과 이단 규정 가이드 라인 및 매뉴얼도 연구하기로 했다.

개회예배에서 설교한 유영권 목사는 “성도가 말씀을 붙들고 증인의 삶을 살아야 하는 건 당연한 일인데, 이 땅에서 살아가는 동안 핍박과 박해가 반드시 있다”며 “올 한 해도 어려움과 눈물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된다. 서로 격려하면서 이단 대책 사역을 잘 감당하자”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