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 2024년 신년 감사예배 및 하례회 성료

0
49

투철한 코람데오 의식에 사로잡힌 2024년이 되길
2024년 신년 감사예배 및 하례회 성료

총회 임원, 노회장, 교수 등 100여 명 참석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는 지난 1월 4일(목) 오전 11시 한국기독교연합회관 3층 그레이스홀에서 2024년도 신년 감사예배 및 하례회를 갖고 신실하신 하나님의 구속적 통치를 말씀으로 실천해 내는 합신 총회의 모든 교회들이 될 것을 다짐했다.

신년감사예배는 총회 임원을 비롯해 증경총회장과 증경장로부총회장, 각 상비부장과 서기, 특별위원회 임원, 각 노회장과 서기,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총장 및 교수, 전국장로회연합회 임원, 전국여전도회연합회 임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드려졌다.

부총회장 박병선 목사(동부교회)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는 증경총회장 김만형 목사(친구들교회)의 대표기도, 총회 서기 박혁 목사(성가교회)의 성경봉독, 최종규 목사의 특송에 이어 총회장 변세권 목사(온유한교회)의 말씀 선포로 이어졌다.

총회장 변세권 목사는 ‘개혁된 교회의 새해 다짐은 자신이 하나님 눈앞에 서 있는 존재라는 의식을 가져야’(시편 139:1-4)라는 제하의 설교를 통해 “신자는 항상 자신이 하나님의 눈앞에 서 있는 존재라는 의식을 가지고 살아가야 한다”고 전제한 뒤, “구원의 믿음에 대한 정의를 과거의 사건에 대해 현재에 호출하여 기억을 새롭게 하거나 종교성을 고양시키는 정도로 이해하게 하는 사탄의 함정을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목사이든 성도이든 간에 사사시대의 레위인처럼 교회를 자신의 부패한 욕망의 놀이터로 삼아서는 되지 않고, 투철한 코람데오 의식에 붙잡혀 쓰임받는 2024년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변세권 총회장은 특히 “우리 합신 총회 모든 교회는 더더욱 종교 개혁의 적통을 잘 받들어 나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해드리기에 실효적인 교단이자, 사실적인 교회가 되어야 한다”고 말하고 “교회답게 성령께서 일심동체가 되게 해주신 바대로 온 지체들이 그러한 교회로서 잘 성립되어 나가기에 혼연일체가 되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하나님 앞에서 살아간다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에 철저하게 순종하는 삶을 의미하므로, 하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고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바에 순종하려는 오직 그것 한 가지에 목적을 두는 2024년이 되기 바란다”고 신년감사예배 말씀을 맺었다.

참석자들은 이어 특별 기도시간을 갖고 합심기도에 이어 ‘합신총회와 합신교회를 위해’(증경총회장 이주형 목사), ‘대한민국의 평화와 복음화를 위해’(증경총회장 윤석희 목사), ‘세계선교와 선교사를 위해’(증경총회장 박삼열 목사), ‘기독교개혁신보와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를 위해’(부총회장 양일남 장로) 간절히 기도했다.

증경총회장 김정식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친 후 총회 총무 정성엽 목사의 사회로 하례회를 갖고 새해인사와 아울러 증경총회장, 증경장로부총회장, 합신 총장 등이 전하는 새해 말씀과 덕담을 나누었다.

증경총회장 김정태 목사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반에 어려움이 있는 이 때에 44주년을 맞은 합신 교단이 기도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심정으로 기도에 매진하며, 나 자신부터 개혁을 이루어 한국교회에 기여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고 새해 인사를 전했다.

증경부총회장 오동춘 장로는 새해 모두가 믿음과 소망과 사랑으로 살기를 바라며, 합신 총회가 어두운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도록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기를 기원했다.

HIS 회장인 김병진 목사는 올 6월 부산 호산나교회당에서 열리게 될 세계선교사대회에 100여 합신 선교사 가정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전하며 관심과 기도를 부탁했다.

합신 총장 김학유 교수는 합신의 설립이념을 철저하게 이어받아 보수해나갈 것임을 다짐하며, 합신을 위해 후원해 준 교단과 교회와 성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번 하례회를 위해 온유한교회 변세권 목사와 동부교회 박병선 목사, 화성교회 양일남 장로,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김학유 총장이 오찬과 선물을 마련해 참석자들에게 많은 박수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