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신총회40주년기념 축사] 정통신학, 정통한 실천_김학유 총장

0
68

정통신학, 정통한 실천

김학유 총장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바른 목회로 헌신과 희생을 감당한 모든 합신 가족에 감사와 찬사를

합신의 지난 40년은 하나님의 섭리와 은총 가운데 탄생과 성장을 거듭해온 시간들이었습니다. 비록 큰 교단은 아니지만 합신이 한국 사회에 바른 교회를 세우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점은 인정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교단 내에 개혁신학을 잘 정착시켰고, 한국 교회가 인정할 만한 바른 교회를 세우는 데 있어서도 가히 성공적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의 모든 교단들이 합신이 바른 신학을 바탕으로 바른 교회를 세우는데 크게 기여했음을 인정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닮고 싶어 하는 교단이 된 것 또한 매우 자랑스러운 일이라 생각합니다. 그릇된 신학과 바르지 못한 교회들이 한국 교회를 혼란케 하는 상황 가운데서도 힘써 바른 신학을 지켜내고 바른 교회를 세워 온 합신이 참으로 자랑스럽습니다.

지난 40년 동안 합신이 신학적으로나 윤리적으로나 부끄러움이 없는 교단으로 인정받을 수 있었던 배경에는 하나님의 세심한 인도와 보호하심이 있었음을 부인할 수 없을 것입니다. 비록 합신 교단이 완벽하지는 않을지라도, 지난 40년 동안 하나님이 원하시고 기뻐하시는 교회를 세우기 위하여 세속적 가치들과 타협하지 않고 지금까지 달려올 수 있었다는 점이 매우 자랑스럽습니다.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세속적 가치와 타협하지 않고 인내와 절제로 지금까지 달려온 모든 분들에게 찬사를 보냅니다.

다가올 40년을 지혜롭게 준비하기 위해서는 지난 40년을 되돌아보는 냉철한 분석과 건설적인 비평이 필요해 보입니다. 지난 40년 동안 합신이 잘해 온 것들이 무엇인지 살펴서 장점은 더욱 강화시키고, 단점은 조심스럽게 보완하거나 수정하려는 용기가 필요한 시점인 것 같습니다. 다가올 40년은 개혁신학의 전통을 더욱 공고히 유지하되 건강한 기도와 성령운동이 보완될 수 있다면, 합신이 더욱 균형 잡힌 교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박윤선 목사님께서 보여주셨던 뜨거운 기도의 열정과 어린 아이 같이 순수한 성령 의존적 삶을 본받을 수만 있다면 합신이 보다 균형 잡힌 교단으로 성장 할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건강하지 못한 기도운동과 성령운동들에 대한 지나친 염려와 견제의식으로 인해 합신이 건강하고 바른 기도운동과 성령운동을 적극적으로 주도해 오지 못했던 것이 사실인 것 같습니다. 다가올 40년은 합신이 더욱 열정적으로 기도하며 겸손하게 성령을 의지하는 교단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해 봅니다.

합신의 장점은 성경과 신학에 정통한 것이라고 자부할 수 있습니다. 반면 목회현장과 인간 이해의 부족으로 인해 탁월한 신학적 지식들이 종종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음을 보게 됩니다. 학자들은 ‘기관이 지닌 요인들’(institutional factors)과 ‘상황적 요인들’(contextual factors)이 시너지(synergy)를 이룰 때 교회가 성장 한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합신은 탁월한 기관적 요소들을 잘 갖추고 있는 반면, 상황적 요소들에 대한 무관심과 무지로 인해 합신이 지닌 장점들이 목회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작동되지 못하는 경우들이 종종 발견됩니다. 합신에 속한 목회자들이 목회현장과 현대인들에 대해 더 깊은 관심과 이해를 지닐 수 있도록 돕기 위한 다양한 목회자 재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이 필요해 보입니다. 합신과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가 머리를 맞대고 현장 목회자들과 목회 후보생들에게 필요한 교육 컨텐츠를 함께 고민하며 만들어가는 일들이 시급히 필요해 보입니다.

다가오는 40년은 정통신학(orthodoxy)과 더불어 정통한 실천(orthopraxis)에도 동일한 관심을 가져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개혁주의가 매우 현실 참여적이고 사회 변혁적인 신학임을 부인할 목회자는 없을 것입니다. 합신이 지난 40년 동안 개혁신학을 잘 지키고, 개혁신학을 적극적으로 전파하는 일을 잘 감당해 왔습니다만 사회봉사나 사회변혁을 위한 구체적인 행동과 실천이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영역주권”을 믿고 따르는 개혁신학자들의 후예답게 합신도 보다 적극적으로 사회봉사나 변혁에 앞장 설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이웃과 사회를 섬기기 위한 희생과 봉사가 더욱 강조되고 실현되는 교단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자기 교단만을 위하는 닫힌 사고에서 벗어나 이웃과 한국교회를 섬기려는 열린 사고가 잘 정착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합신 교단이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인 교단이 아니라 이타적인 봉사와 희생을 기꺼이 실천하는 선교적(missional) 교단으로 변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합신이 미래세대를 위해 보다 적극적인 준비와 연구를 지속하는 교단이 되기를 바랍니다. 무책임하게, 사라져 가는 미래세대를 바라만 보고 있는 교단이 아니라 가용자원들을 총동원하여 미래세대를 위한 준비를 잘 감당하는 교단이 돼야 할 것입니다. 미래세대 교육에 관한한 타 교단들의 모범이 되는 교단으로 인정받기를 바랍니다. 교단의 교육 전문가들과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가 경험과 지혜를 모아 미래세대의 신앙교육을 위한 다양한 교회교육 프로그램들을 개발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작금의 한국교회를 비관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는 신학자들과 목회자들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합신은 하나님의 주권과 전능하심을 믿고 한국교회 안에 팽배해 있는 냉소주의와 비관주의를 극복하고, 소망을 갖고 보다 적극적으로 미래교육을 준비하는 교단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과거 40년 동안 합신을 인도하고 지도해 오신 성령님께서 앞으로 다가올 40년도 붙들어 주실 것을 믿고, 인내로 최선을 다해 미래를 준비하는 교단이 되기를 바랍니다. 지난 40년 동안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세속적 가치와 타협 않고, 바른 목회로 헌신과 희생을 감당해 오신 모든 합신 가족들께 다시 한 번 감사와 찬사를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