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수 교수의 건강 의학 칼럼] 한국인 최다 수술, 백내장

0
22

한국인 최다 수술, 백내장
녹내장과 백내장은 어떻게 다른가

백내장, 녹내장은 중장년층에게 흔히 발생하는 대표적인 안과 질환이다.
두 질병은 발병 위치와 증상이 현저하게 다름에도 제대로 알지 못하고 혼동하는 경우가 많다. 백내장은 시야가 뿌옇게 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백내장은 눈 안의 수정체에 혼탁이 생겨 물체의 상이 수정체를 통과하지 못해 발생하는 질병으로, 수정체의 혼탁은 나이가 들수록 심해진다. 자외선을 많이 쬐거나 눈 속 염증 등의 다른 안질환이 있는 경우, 당뇨병 등의 전신 질환이 있는 경우 발병하기 쉽다. 사물이 두 개로 겹쳐 보이거나, 눈이 부시거나, 빛 번짐 현상이 생기고 색이 바래 보이는 게 백내장의 주요 증상이다.
이런 백내장과는 달리 녹내장은 눈 안의 압력, 즉 안압이 정상보다 높아져서 시신경을 압박해 발생한다. 압박된 시신경은 손상을 입고 위축하게 되는데, 한번 위축된 시신경은 다시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실명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녹내장은 큰 자각 증상 없이 발생 빈도가 높아지는 40대부터는 매년 정기 검진을 받는 것이 예방의 지름길이다.
백내장, 녹내장 등 안질환은 조기에 발견할 경우 진행시기 등을 늦출 수 있다. 따라서 중장년층의 경우에는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40대 이후에는 최소한 1년에 한 번 검진을 받는 게 안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