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교회와 교회의 직원, 그리고 행정_임용민 목사

0
77

교회와 교회의 직원, 그리고 행정

임용민 목사(새소망교회)

 

교회와 교회의 직원들은 행정으로만 다룰 수 없고 치리의 건으로 다루어야

노회에 참석하면, 종종 듣는 소리가 있다. 사람들이 노회를 향해 행정 처리를 신속하게 해달라는 것이다. 일이 바쁘니, 행정 처리가 늦어지면 안 된다는 것이 주된 이유이다. 충분히 이해되는 말이고, 현실이다.

그러나 노회는 행정회가 아니다. 노회는 치리회이다. 노회가 행정 업무를 다루는 것은 전적으로 치리회로서 행하는 것일 뿐이다. 예를 들어, 합신 노회들이 보편적으로 행하는 일 중에, 목사 후보생의 이명 처리는 행정으로 처리한다. 노회를 통해 심사하고 의결하는 과정보다, 이명서를 보내는 일을 노회 서기가 행정으로 처리할 수 있게 해 놨다.

그러나 이런 일들은 매우 불합리한 일이다. 왜냐하면 목사후보생은 노회에 소속할 때, 노회의 치리를 기초로, 그 시험과 소속을 허락받는다. 이것을 토대로 신학교도 입학하고 강도사 인허도 받는다. 노회의 치리에 대해, 웨스트민스터 “장로교회 정치 형태와 목회자 임직” 서문은, “에수 그리스도는 만물을 충만하게 하려고 모든 하늘 위로 오르셨으며, 그렇기 때문에 자기 교회를 위해 [하나님 아버지에게서] 선물을 받으셨고, 자기 교회를 세우고 자기 성도들을 온전하게 하는 데 필요한 직분을 주셨다”(웨스트민스터 총회의 문서들, 정성호 역)라고 설명한다.
이에 근거하면, 노회는 교회의 직원이나, 직원이 되기 위해 준비하는 자들을, 최소한 주님이 주신 귀중한 선물과 같이 대해야 한다. 그런데, 이들 중에 누가 이사를 했다고, 자신의 형편을 따라 교회를 옮겼다고, 노회가 열리기 전에 서기를 통해 이명서를 받고 옮기는 것이 가능할 수 있겠는가?

이런 의미에서 노회의 인사 문제는 모두 치리의 건이다. 주님이 주신 선물로서 대우하는 치리의 건이다. 행정 건이 되는 것은 치리를 행사한 이후에만 가능하다. 즉, 치리를 통해 들어온 자는 그가 누구든 치리를 통해 보냄을 받아야 한다. 이런 설명을 하면, 노회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것이냐 라는 질문을 할 것이다. 사실 개별 노회는 상비부를 통해 치리를 행사하기 보다는 임시회를 자주 열어서 치리를 행하길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

그리고 목사 후보생까지 이렇게 꼼꼼하게 해야 하느냐고 질문할 것이다. 목사 후보생은 단순하게 교회에서 써먹기 좋은 인력이 아니다. 목사 후보생은 주님의 공적인 부르심을 따라 교회의 직원이 되기 위해 준비하는 자이다. 준비하는 자이기 때문에, 더욱 간편한 방식으로 대해서는 안 된다. 오히려 그 준비하는 과정에 주님의 치리의 권세가 더욱 선명하게 드러나게 해야 한다.

병원의 인턴과 레지던트 과정을 보라. 몸을 치료하기 위해 준비하는 자들을 어떻게 혹독하게 훈련시키는가!! 우리는 얼마전, 온 나라가 그들의 자격시험을 1년 연기하는 것을 걱정했던 것을 기억하고 있다.

목사 후보생은 하나님의 소명을 따라 하나님의 교회를 섬기기 위해 준비하는 직원이다. 그러므로 노회가 이들을 간편하게 대하는 것은 주님이 주신 직무를 소홀히 하는 것이다. 그리고 목사 후보생들도, 자신들을 노회를 통해 대해주는 것은 단순히 일을 늦게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뜻으로 그들을 대해 주는 것이다.

같은 의미에서 목사들도, 자신들의 인사 문제를 노회를 통해 다룸 받기를 기뻐해야 한다. 이것이야 말로 자신을 부르신 주님의 공적인 다루심이기 때문이다. 노회의 행정은, 주님의 치리하심을 선명하게 드러내는 수단이다. 행정이 만약 주님의 치리하심을 건너뛰고 간과하려 한다면, 반드시 멈춰져야 하고, 치리를 기초로 시행돼야 한다. 왜냐하면 교회와 교회의 직원들은 어떤 경우에도 행정으로만 다뤄질 수 없는 자들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