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수 교수의 건강 의학 칼럼] 눈도 나이를 먹는다

0
22

 

눈도 나이를 먹는다

실버세대의 사회활동이 활발해지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삶의 질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노안, 백내장 등 안질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명함 안에 있는 작은 글씨를 30cm 이상 떨어진 거리에 놓아야 비로소 읽을 수 있다면 ‘노안’이라고 볼 수 있다! 또한, 눈앞이 조금씩 뿌옇고 침침해진다면 ‘백내장’을 의심해 볼 수 있는데 이 같은 증상들이 나타났다면 어느새 눈의 노화가 진행되었다는 것이다.

수정체의 노화로 인한 변화는 크게 두 가지다.
첫 번째는 가까운 것이 잘 보이지 않는 것이다. 우리 눈의 수정체는 가깝고, 먼 사물을 인식하기 위해 공처럼 자유자재로 늘어났다, 줄어들 수 있어야 한다. 노안은 바로 이 탄력성이 떨어지는 것이다. 노안은 질환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노화의 과정이다. 노안은 인종, 성별과 관계없이 40대가 넘으면 누구에게나 100% 찾아온다. 개인차에 따라 조금씩 늦거나 빠를 뿐 누구나 노안은 온다.

두 번째로는 수정체에 혼탁이 오는 백내장이 생기는 것이다. 단백질로 구성된 수정체에 혼탁이 생기는 현상이 바로 ‘백내장’이다. 시력이 질적으로 저하되었다면 정밀 검사를 받고, 안경으로 시력을 보조한다. 그러다 증상이 심해지면 수술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노안은 물론, 백내장 질환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 사물이 겹쳐 보이거나 뿌옇게 보이는 경우 안과에 내원해 정확하게 진단을 받고 치료 및 수술을 받는 것이 좋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눈 건강을 위해 매년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아야 한다는 점이다. 특히 백내장은 수술이 필요한 비율이 높은 만큼 미리미리 검진을 통해 관리해야 한다”

안과전문의 김만수 원장(남포교회)
ebs <명의>, mbc느낌표 <눈을 떠요> 등 다수 출연 / 現 눈을떠요안과 원장

눈을떠요안과

믿을 수 있는 의료진 / 체계적인 진료시스템 / 대학병원급 60여가지 정밀검사

 

‘김만수 교수의 건강 의학 칼럼’은 정석방 장로(대구동흥교회)의 후원으로 <기독교개혁신보>와 함께 진행하는 코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