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대면예배 참석 기준 완화 요청

0
34

 

대면예배 참석 기준 완화 요청 

한교총, 제4-1차 상임회장단 회의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한국교회총연합이 1월 12일 오전 10시 예장합동 회의실에서 제4회기 첫 상임회장 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방역에 따른 정부의 현장예배 제한과 관련한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박병화 본 합신 총회장 등 9개 교단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코로나19 방역에 따른 정부 방침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과 함께 제안들이 쏟아져 나왔다.
참석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인 지역에서도 종교시설만 2.5단계를 하는 등 일방적인 잣대와 편가르기 식으로 한국교회가 어려움을 당하고 있다는데 강력한 유감을 표하고, 한국교회가 순결성 및 성도의 신앙을 회복하고 살릴 수 있도록, 실제적인 대책을 내어놓아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이날 상임위 회의에서 지난 7일 총리실 방문과 요청내용에 대해 대표회장 이철 감독이 보고했다. 이 감독은 총리에게 지역 2단계에서 종교시설 2.5단계 적용에 대한 형평성 문제, 2.5단계 좌석기준 200석 미만 20명, 200석 이상 10% 적용 필요성, 공무원 교회 출석 방해와 처벌 문제, 상가 임대교회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원 건 등을 제기했음을 보고했다.
상임회장단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의 경우 좌석기준 10% 정도가 예배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안을 방역당국에 적극 요청하고, 이 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한교총의 입장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하기로 했다. 
앞서 한교총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와 이철 목사, 신정호 예장통합 총회장 등은 7일 정세균 총리와 만나 자리에서 종교시설에만 거리두기 2.5단계가 일괄 적용되는 것에 대해 지적했다.
이날 교계 대표들은 “단계에 따라 합리적인 제한조치가 있어야 하는데 유독 종교시설에만 2.5단계를 일괄 적용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농어촌 등 군 단위별로 보면 확진자가 단 한명도 없는데 비대면 예배를 요구하는 것은 무리한 방침이며 2단계 지역에서 대면예배를 금지하는 것에 대한 반발도 거세다”고 전달했다. 또 주일 낮 예배만 제한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해 줄 것과 2.5단계 기준으로 좌석이 200석 미만일 경우에는 20명, 200석 이상일 경우에는 10% 대면예배를 허락하는 방안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정세균 총리는 “내부적 통계로는 확진자 발생장소로 교회가 가장 많고 현재 가족단위 모임 5명 이상도 불허하는 상황”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기간이 끝나는 1월 17일까지 기다려 달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