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기관장 신년사2] 힘차게 달려갈 우리가 되기를_김인숙 권사

0
17

힘차게 달려갈 우리가 되기를

전국여전도회연합회 회장 김인숙 권사

지난해는 우리가 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로 인해 많은 것을 새롭게 경험했던 한 해였습니다. 당연하게 교회에 나가 찬양하고 기도하고 말씀 듣던 생활을 하지 못하고 인터넷으로 비대면 예배를 드리게 되면서 마음에 궁핍함이 있었습니다.
교우들과 나누던 교제나 나눔도 없이 하루하루 살아가기 버거웠습니다.
정부 방역을 잘 지키면서 생활하면 이 상황이 종식되어 1년에 한차례 있는 전국여전도회 여름수련회를 할 수 있을 것이라 믿고 기도했는데 취소하게 되었을 때 낙심되었던 마음은 가눌 길이 없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어려움을 겪고 계실 미자립 교회 순방계획과 군 선교 방문이 취소되어져서 작은 위로의 시간조차 가질 수 없게 된 것도 너무나 마음이 아팠습니다.
흩어져있던 믿음의 동역자들과 교제하며 기쁨 가득했던 나눔의 시간이 가로막혀 이렇게 허망함을 느끼게 될 것을 우리는 상상이나 했을까요?
당연하게 여겨졌던 것들이 당연한 것이 아닌 것을 깨닫게 하신 주님을 다시금 바라보게 됩니다. 사람들과의 교제가 단절되면서 오직 하나님께 시선을 돌리게 되고 조용히 하나님과 만남을 통해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임을 고백할 수 있는 시간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연합회장님들께서도 각자 상황에 따라 연합회 활동에 헌신하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낙심되기만 할 것 같은 상황 속에서도 감사할 것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통해 주님의 나라를 이루어 가심을 바라보게 됩니다. 이제 새해를 맞이하며 올해는 코로나가 종식되어져서 마스크를 벗고 서로 얼굴을 마주하며 교제할 수 있게 되기를 소망합니다. 주님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는 곳에 찾아가서 부족하지만 주님의 이름으로 서로 위로하며 사랑의 나눔이 있기를 기대합니다.
주님의 은혜로 우리가 다시 힘내어 전국여전도회 여름수련회로 얼굴을 대하며 하나님께 영광 돌릴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되기를 원합니다. 이러한 활동을 위해 전국 여전도회 회원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지금까지 후원해주신 목사님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기도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우리의 소망은 오직 주님께 있음을 확신하게 됩니다. 주님만이 우리 삶에 대답되심을 믿고 힘차게 2021년을 달려갈 우리가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