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 총회장 새해 인사

0
74

 

“잠잠하라 고요하라”

총회장 박병화 목사(상동21세기교회)

한 해가 아무리 다사다난하다고 할지라도 우리는 다가오는 새해를 맞이하면서 부푼 소망과 기대로 우리의 마음을 벅차게 하였습니다.
그러나 다가오는 새해에는 물러서지 않을 코로나의 위력 앞에 우리의 마음은 한없이 답답하고 우울하기만 합니다.
그러나 이번에 우리에게 다가온 코로나는 창세전에 하나님께서 세우신 하나님의 스케줄 안에 있는 사건일 뿐입니다.
그리고 이 코로나는 믿는 우리들을 향하여 ‘돌아오라 깨어 있으라 세상과 죄로부터 돌이키라. 하나님을 찾으라. 예수님의 정결한 신부가 되라’는 하나님의 외침이요 경고요 책망이요 기회요 은혜입니다.
우리는 코로나와 싸울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의 관계를 회복해야 합니다.
이제 하나님은 우리들에게 새해를 주셨습니다. 우리는 여전히 With-Corona로 새해를 시작하지만 우리는 With-Christ로 폭풍을 뚫고 갑니다.
위대한 화가 렘브란트는 갈릴리 바다의 폭풍가운데 우리 주님이 고요히 주무시는 그림을 그렸습니다. 렘브란트 그림처럼 이 세상은 우리들이 감당하기 어려운 풍랑이 일지만 예수님은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이 세상에 일고 있는 풍랑을 향하여 ‘잠잠하라 고요하라’고 명령하실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께서 이 모든 상황을 가장 선한 길로 인도해주실 것을 믿습니다.
우리 주님께서 여러분들과 여러분들의 가정과 하시는 모든 일과 섬기시는 교회 위에 주님의 평안과 은총이 가득차고 넘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