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 프랑스위그노연구소 제3차 정례회, 류성민 교수 특강 펼쳐

0
43

‘멜란히톤’ ‘칼빈’ 그리고 ‘위그노’

프랑스위그노연구소 제3차 정례회, 류성민 교수 특강 펼쳐

프랑스위그노연구소(소장 조병수 목사)에서는 지난 10월 22일 광교에 위치한 위그노연구소에서 ‘교회의 참된 일치’라는 주제로 제3차 정례회를 개최했다.
지난 8월 예정이었던 모임은 코로나 방역지침에 따라 참석인원을 10명으로 제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는 가운데 진행되었다.
이날 정례회에서 류성민 교수(ACTS)는 ‘멜란히톤, 칼빈 그리고 위그노’라는 제목으로 특강을 펼쳤다.
류성민 교수는 ‘칼빈’과 ‘멜란히톤’이 29개의 서신을 주고받은 배경과 내용을 바탕으로 두 사람이 교회 일치를 위해 어떻게 노력했는지를 설명했다.
류 교수는 “두 사람의 활동은 핍박이라는 교회의 위기 앞에서 종교개혁 신학이 함께 기도하며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 위해 하나가 되어야 함을 보여주었다”면서 “교회의 위기 속에서 두 사람은 개신교 핵심 신학의 일치를 확인했고, 핍박받는 교회를 돕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를 위해 ‘칼빈’과 ‘멜란히톤’ 두 사람은 많은 사람들이 동의할 수 있는 신학적 표현을 찾고, 설득하는 일에 최선을 다했다”며 “오늘날 개혁교회의 높은 이상 앞에 현실의 연약함을 비난하고 정죄하기보다 서로 보듬어주고 기다려주면서 일치를 위한 노력을 힘쓸 것”을 제안했다.
이날 참석한 김현일 목사는 “강의를 들으면서 칼빈이 생각하는 멜린히톤은 ‘그리스도 안에서 한 공동체요 하늘 소망을 가진 사이’였다는 말이 계속 머리 속을 맴돌았다(1543년 칼빈이 멜란히톤에게 보낸 편지). 이 말에는 치열한 신학논쟁, 서로의 견해의 다름, 지역적 정치적 상황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참 교회를 위해 살아가는 동역자를 향한 깊은 애정이 담겨 있다. 주변에 종교개혁 신학을 가진 교회를 향해 가져야 할 마음이 이런 것이 아닐까?”라고 피력했다. 
프랑스위그노연구소장 조병수 교수는 “멜란히톤과 칼빈 두 사람의 관계를 살필 수 있는 유익한 강의였다”면서 “참석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서 다음 정례회 전에 이 강의를 책자로 출판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