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통일부장관, 한교총 예방하고 협력 당부

0
25

이인영 통일부장관, 한교총 예방

공동대표회장들과 환담하며 협력 당부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지난 8월 12일 한교총을 방문해 대표회장 문수석 목사, 김태영 목사, 류정호 목사와 환담했다.

취임인사차 한교총을 찾은 이 장관은 “한국교회는 근대사에서 우리 민족의 앞날을 열어가는 선두에 서 있었다”며 “남북관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활로를 찾는 데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는 “8월 10일 광복 75주년 성명에서 밝힌 대로 남북문제의 평화로운 해결이 광복 75주년을 맞이한 대한민국의 최대 과제라고 보며, 남북문제의 해결은 특정 정파의 전유물이 아니므로 모든 정파는 분단을 영속하는 대결정책을 내려놓고 남북화해와 평화적 통일을 위해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인도적 지원과 교류의 확대를 통해 평화 공존과 종전선언 등의 조치를 발전적으로 추진하여 통일 기반 조성을 위해 행동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한교총의 성명에 공감을 표하고 “어려운 시기에 통일부장관이라는 직무의 무게감을 느끼며, 또한 두려움도 있지만 민족 화해와 통일을 위한 발걸음을 잘 걸어갈 수 있도록 지도해 주시기 바란다”고 인사했다.

이번 방문에는 통일부에서 김창현 교류협력실장과 오미희 사회문화교류정책과장, 김진근 서기관이 배석했으며, 한교총에서는 신평식 사무총장이 배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