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속 서울퀴어문화축제 논란, 감염 확산 우려

0
5

코로나 속 서울퀴어문화축제 논란

사회·교계, 대규모 감염 확산 우려

 

올해도 퀴어문화축제 개최에 대한 논란과 반대 목소리가 커질 전망이다.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최근 ‘2020 제21회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오는 9월 18-29일 개최하겠다고 발표해 사회 및 교계의 큰 우려를 불러오고 있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13만 명이 넘는 국민들이 반대 의사를 표명했으며,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는 “서울시청 광장에서 퀴어 축제가 열리면 한국교회가 힘을 모아 반대 집회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는 올해 행사를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새롭고 안전한 방식으로 개편한다”며 여러 행사 중 한국퀴어영화제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을 밝혔지만 가장 큰 우려를 사고 있는 ‘퀴어 퍼레이드’에 대해서 아직까지 취소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조직위는 개최 장소와 방식에 관해서는 추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서울뿐 아니라 대구에서도 오는 10월 동성로 일원에서 퀴어축제가 열린다는 계획이 나왔다. 12회째를 맞는 대구퀴어문화축제는 매년 규모가 확대돼 지난해 주최 측 추산 3000여 명이 모인 바 있다.

퀴어문화축제 개최와 관련해 올해는 기독교계 뿐 아니라 시민들의 큰 반발이 예상된다. 행사가 열릴 경우 코로나 확진자가 다수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이 지켜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고 확진자 발생시 동선 파악에도 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특히 매년 행사 직후 많은 참석자들이 이태원 클럽으로 이동해 마무리 파티를 열어왔던 터라 지난 5월 발생한 이태원 클럽 발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재현될 가능성도 크다.

한편 퀴어문화축제조직위는 지난 6월 12-13일 서울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를 개최하려 했으나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무리하게 축제를 추진한다는 비판을 받아 행사 취소 및 연기를 발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