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기독교 시| 묵시 _ 박이도 시인

0
19

한국의 기독교 시

 

묵시 默示

 

                           박이도

 

오래 전 그것이 내 앞에 나타난다

하루가 가면 새 날인데

오래 전 그것이 또 나타난다

강바람에 물 냄새 맡으며

하염없이 따라가던 강둑길

하구의 질펀한 뻘밭에서

나는 바다가 있음을 처음 보았다

그때

어두컴컴한 하늘

마지막 부서지는 햇살을 차단하며

나타나는 형상을 보았다

말로는 다 할 수 없는

두려움과 순종의 내 모습을 보았다

사방이 막혀 버린 길

나는 눈을 감았다

오래 전 그것이

문득문득 내 앞에 나타난다

 

* 박이도 朴利道 시인(1938년~ ) : 평북 선천 출생. 196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 경희대 국문과 교수 역임. 기독교적 상상력과 인간의 보편적 삶을 감성적인 언어로 구현했다고 평가받는다. 대한민국 문학상(1991), 편운문학상(1995), 기독교문화대상(1984), 교육부장관표창(2003)등 수상. 시집 <회상의 숲> <북향> <폭설> <불꽃놀이> <홀로 상수리나무를 바라볼 때> <누룩>. 시선집 <침묵으로 일어나> <반추> 등 다수. 현재 <창조문예> 주간.

 

사진 _ 포구의 구름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