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손양원 목사 순교 70주년 기념 예배 드려

0
14

‘회개, 사랑, 섬김’올바른 신앙의 삶 다짐

6.25-손양원 목사 순교 70주년 기념 예배

 

6.25 한국전쟁과 손양원 목사 순교 70주년 기념 예배가 6월 18일(목) 오후 5시 영락교회당에서 개최됐다.

‘휴전에서 평화로’라는 주제로 열린 6.25 한국전쟁과 손양원 목사 순교 70주년 기념 예배는 문수석 목사(한교총 대표회장, 본 예장합신 총회장) 인도로 이성희 목사(예장통합 증경총회장)가 ‘승리자 그리스도’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어진 특별기도 순서에서는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손양원 목사의 순교정신을 본받게 해달라’고 기도했으며 신수인 목사(예장고신 총회장)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제2부 기념식과 특별강연에서 기념사를 전한 강경민 목사(평통연대 상임대표)는 “한국교회가 평화 지킴이의 사명을 다했다는 과거의 업적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고 지적하고 “손양원 목사의 위대한 사상과 삶을 역사속에 체휼하지 못했던 역사를 부끄러운 마음으로 통회하면서 이땅에 평화의 길이 활짝 열리기까지 한국교회가 온몸으로 헌신 다짐하는 오늘이 되길 소망한다”고 기념했다.

특별강연에 나선 김명혁 박사(강변교회 원로목사, 전 합신 총장)는 “세속주의와 인본주의로 치우치고 있는 오늘의 부끄러운 한국교회가 무릎을 꿇고 바라보면서 배워야 할 일은 온갖 종류의 박해에도 굴하지 않고 순수한 신앙의 절개를 지키면서 처절한 ‘회개’와 순수한 원수 ‘사랑과 섬김’의 삶을 살다가 죽으신 순교적인 삶과 죽음”이라고 강조하고 “한국교회가 올바른 신앙의 삶을 살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교총은 ‘평화로 가는 대로를 닦자’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판문점의 남북정상회담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으로 잠시 보이던 평화의 그림자는 다시 냉기류에 스러지고 있으며, 남북이 화해와 공존의 손을 맞잡을 수 있는 길은 여전히 요원하다”면서 “두 아들을 죽인 원수를 양아들도 삼고, 다가올 죽음을 피하지 않고 순교의 면류관을 받아든 산돌 손양원 목사의 사랑이 한국교회가 가야 할 길을 찾게 한다. 분단의 갈등을 넘어서는 화해의 길은 용서와 사랑의 순교정신으로 열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우리는 인간이 탐욕으로 전쟁을 일으켜 이웃의 생명과 삶의 터전을 훼손하였으나, 오직 평화는 하나님의 오래 참으심과 자비하심과 은총의 선물임을 믿는다. △정부는 휴전 상태를 종식하고 평화체제로의 전환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행동하며 주변국의 대화와 협력을 통해 평화정착의 대로를 평탄하게 하라. △여야 정당은 오직 민족의 공존과 국익을 위해 민족문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해 온 것을 반성하고, 신뢰회복으로 교류와 협력의 기틀을 마련하라. △미국과 중국 등 주변국들은 자국의 이익에 편승한 한반도의 영구분단 정책을 내려놓고 분단된 민족, 분열된 가족의 교류를 보장하라. △한국교회는 시민사회와 연대하여 무력과 대결을 통한 적대시 정책을 거부하며, 평화의 길을 열어가는데 헌신할 것이다. △한국교회는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따라 북한 동포들에게 인도적인 주의 사랑의 실천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한국교회는 다음세대를 통일세대로 키워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하고,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선도하는 민족의 과제를 수행하는데 힘쓸 것 등 7개항을 제시했다.

<사진> 영락교회 본관 앞 광장에 마련된 ‘순교자 손양원 관련 사진전’에서 문수석 대표회장 등 한교총 관계자들이 둘러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