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장 목회서신|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하면서 _ 문수석 목사

0
55

|총회장 목회서신|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하면서

 

<문수석 목사 | 총회장 | 벧엘교회>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합신 교회들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어느 곳에, 누구를 통해 전파될지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인해서 전 세계가 국경을 막고, 학교와 집회와 사업을 멈추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바이러스 하나에도 두려워 떨며 무너지는 인간의 나약함을 보게 됩니다.

전염병은 기아와 전쟁과 함께 오만한 인류를 향한 거대한 시험입니다. 교회는 이러한 시험을 통과하면서 창조주 하나님을 향한 신앙을 다져 왔습니다. 이 시대 교회는 순전한 믿음을 기반으로 이웃과 함께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생명처럼 지켜온 예배 형태를 바꾸도록 요청받았습니다. 교회는 바이러스가 확산 되는 두 달여 동안 대부분의 선교활동과 집회를 멈추었습니다. 팬데믹 상황은 교회에게 감염을 두려워하는 이웃의 요구에 부응하면서, 참된 믿음의 길이 무엇인가 질문하게 했습니다.

“너희는 진실한 예배자인가?”

“교회에서 모이지 못해도 흩어져 예배자로 살아내는가?”

“지금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메시지가 무엇일까?”

여전히 집단 감염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에서 ‘생활 속 방역’으로 학교의 문을 열고, 조금씩 사회를 열어가는 시점에 우리는 2020년 성령강림주일을 맞이합니다. 교회의 예배를 계속 축소할 수 없는 우리는 ‘생활 속 방역’에 따른 수칙을 준수하면서 5월 31일 성령강림주일을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로 선포합니다.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은 팬데믹 상황에서 흐트러진 교회의 전열을 가다듬고, 온 교회가 하나님을 향한 예배의 자리로 돌아가며, 세상을 향한 하나님의 구원을 선포하는 날입니다.

우리는 그 무엇보다 소중한 예배를 세워야 합니다. 예배는 성도의 능력입니다. 성도를 살게 하는 힘입니다. 모든 성도는 일상을 정상화하기 전 예배부터 회복하는 믿음의 토대를 놓아야 합니다.

첫째, 모든 교회들은 마음을 모아 디데이(D-day)를 정하고 예배의 회복을 준비합시다.

다니엘이 뜻을 정하고 하나님을 향해 기도한 것처럼, 우리 모두의 생명인 예배의 회복을 위해 기도하며 교회마다 능력 있는 예배를 준비합시다. 성도는 예배자입니다. 교회에서나 교회 밖에서 예배자로 살아야 합니다. 그러나 먼저 교회의 예배를 회복하는 것이 더 중요한 일입니다.

둘째, 코로나19의 두려움을 떨쳐내고 교인들을 초대합시다.

주님을 신뢰하고 사랑하는 믿음이 두려움을 이깁니다. 교회 안에 연약한 성도들을 돌아보고 격려합시다. 당분간 교회 안에서 식사 교제는 다음으로 미뤄두고 오직 말씀과 기도로 새로워지는 생명의 예배에 참여합시다.

셋째, 디지털 시대, 예배하는 교회로 나아갑시다.

코로나19는 4차산업혁명시대를 앞당길 것입니다. 비대면 비접촉의 시대가 오고 있습니다. 네트워크로 연결하는 시대를 맞이하며,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 된 우리는 서로 연결하며 생명 있는 그리스도의 몸을 이룹시다. 디지털 문명으로 시대가 변하고, 연결의 방식이 변한다 해도 함께 모여 예배함으로 지체임을 확인합시다.

우리는 하나님이 이 세상의 주관자이심을 믿습니다. “그가 너를 새 사냥꾼의 올무에서와 심한 전염병에서 건지실 것임이로다”(시91:3). 구원의 산성이요, 뿔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붙잡고 <한국교회 회복의 날>을 준비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