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등 교계 연합단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성명 및 논평

0
21

“존중과 상생의 정치 펼쳐가길”

교계 연합단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성명

 

교계 연합단체들이 일제히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관련 성명과 논평을 내고 상생과 화합의 정치를 주문했다.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문수석 김태영 류정호 목사)은 지난 4월 15일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선거와 관련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높아진 대한민국의 국격에 걸맞게 건강한 보수와 깨끗한 진보가 서로 존중하고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교총은 “화려한 진보의 길이나, 강직한 보수의 길이라도 국민의 편을 가르고 분노와 적대감을 심어서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좋은 길을 열 수 없다”며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코로나19 이후, 정의, 평등, 공존, 평화를 바탕으로 국민들의 바람을 충실히 반영하며, 4차 산업시대를 선도할 선진 국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교총은 또 “활발한 토론과 대안 제시를 통해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가 펼쳐지기를 기대한다. 정파의 이익을 위한 정쟁보다 민생 법안 처리에 앞장서는 국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하고 “생명과 안전, 공공의 안녕과 사회적 신뢰를 위해서 제도권 정치가 담당할 몫을 잘 감당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는 ‘국민에게 사랑받는 국회가 되기를 바란다’는 제목의 입장문에서 “이번 선거는 당리당략에 매여 대립과 갈등을 반복함으로써 민의를 제대로 받들지 못한 국회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자 안전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만드는 일에 앞장서라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평가했다. 교회협은 또 “새롭게 시작되는 제21대 국회가 국민의 뜻을 소중히 받들어 대화와 타협을 통해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정의롭고 평화로운 나라를 만드는 일에 전념하는 성숙한 국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