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 4월 12일 새문안교회당에서

0
30

‘부활의 영광, 세상의 평화로!’

2020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 

4월 12일 오후 3시 새문안교회에서

 

2020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가 오는 4월 12일(주일) 오후 3시 새문안교회(이상학 목사)에서 개최된다.

본 합신 교단을 비롯해 예장합동, 통합, 대신, 기감, 기하성 등 70여 개 주요 교단의 연합으로 드려진다. 이는 최근 부활절연합예배의 전통으로서 교단들의 협력과 지원을 바탕으로 한국교회를 하나로 묶어, 부활신앙을 회복하며, 부활의 삶을 살도록 촉구한다.

올 2020 부활절연합예배는 ‘우리는 부활의 증인입니다’ 주제와 ‘부활의 영광, 세상의 평화로!’라는 표어로, 한국교회가 부활, 영생, 천국의 소망을 세상에 전파하며, 초 갈등시대에 평화를 선포한다. 아울러 교회다움의 회복으로 이웃과 사회로부터 칭찬받는 교회가 될 것을 다짐한다.

특히 ‘부활’이라는 복음의 핵심메시지에 충실한 설교와 기도, 선언을 담아 현재의 불안한 정국을 소망으로 극복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예배에 참여하는 성도들에게 용기와 평안을 주는 예배로 진행한다.

코로나19로 외형적인 규모는 축소하되 내용적으로 순도 깊은 내용을 담아날 예정이다. 150명 규모의 사전 초청된 인사들만 참석하도록 해 예배의 외형적 규모를 축소한다. 초청자들은 코로나19 안전 지침에 맞추어 안내되어 좌석에 착석케 하고, 참석자 명단을 사전에 받아 참석자 비표를 배분하여 혼선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또 총선을 감안해 사전 참석 정치인들을 신청 받아 참석케 하되 소개 하지 않으며, 찬양대는 중창단 규모로 준비하고(새문안교회, 꽃동산교회), 부활절 책자의 내용을 좀 더 풍성하게 하여 각 교단과 지교회로 발송할 계획이다.

예배 참석자가 축소되기 때문에 성도들이 영상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홍보하고, 헌금은 코로나19 피해 회복을 위해 전달할 예정이다.

예배는 이영훈 목사(상임대회장, 기하성 대표총회장)의 인도로 새문안교회 중창단의 특별찬양에 이어, 김종준 목사(상임대회장, 예장합동 총회장)가 메시지를 전한다. 이어 김태영 목사(대회장, 예장통합 총회장)가 대회사, 문수석 목사(상임대회장, 본 합신 총회장)의 영상 축사, 대통령 축사, 류정호 목사(상임대회장, 기성 총회장)로 진행될 예정이다.

2020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 조직은 다음과 같다.

△대회장 : 김태영 목사(통합 총회장) △상임대회장 : 문수석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총회장), 윤보환 감독(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직무대행) 류정호 목사(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이영훈 목사(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대표총회장) 윤재철 목사(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 채광명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개혁 총회장) 신수인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 총회장) 황형식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대신 총회장) 장종현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백석 총회장) 김종준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총회장) 문정민 목사(예수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육순종 목사(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 △공동대회장 : 57개 교단 교단장 △준비위원장 : 최우식 목사(합동) △사무총장 : 엄진용 목사(기하성) △총무 : 김종명 목사(백석) △협동총무 :조병철 목사(기감) 최정봉 목사(개혁총연) 박만진 목사(개혁종로) △서기 : 정성엽 목사(합신) △회계 : 이강춘 목사(예성) △감사 : 김진호 목사(기성) 소병기 목사(합동복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