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 규정·해제, 교단이 할 일”

0
354

 

이단 규정·해제, 교단이 할 일

한교연 바른신앙수호위원회 성명서

 

한국교회연합 바른신앙수호위원회(위원장 김진신 목사)는 교계 일부에서 이단사이비 재검증이라는 이름으로 이단사이비로 규정된 집단을 해제하기 위한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는 것에 대해 지난 4월 24일 성명을 내고 우려를 표했다.

한국교회연합 바수위는 성명에서 “최근 한국교회에 엄청난 피해와 혼란을 초래하는 이단 사이비 집단에 관하여 한국교회 주요 교단에서 이단사이비로 규정된 집단을 해제하려는 재검증 작업이 여러 곳에서 감지되고 있다”며 “이에 한교연 바수위는 한국교회의 정통적 신앙을 수호하고 회원 교단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성명서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한교연 바수위는 “한교연은 이단사이비집단에 대하여는 어떤 타협도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며 “이단사이비 규정 및 해제는 회원교단에서 실시하는 것이지 연합기관에서 실시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또한 “만약 연합기관에서 규정 및 해제를 하였어도 회원교단에서 거부하면 아무런 효력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교연 바수위는 “작금에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를 재평가한다는 등의 한국교회의 질서를 혼란케 하는 기관 및 단체는 그들의 신학과 신앙적 입장을 한국교회 앞에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한교연은 이단사이비집단을 철저하게 배격하고 대응하여 한국교회를 적극 보호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