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개혁신보 800호 축하의 글| 미래를 열어 가는 신문이 되도록 지속적 기도와 후원을 _ 박찬식 목사

0
18

|기독교개혁신보 800호 축하의 글|

 

“미래를 열어 가는 신문이 되도록

지속적 기도와 후원을”

<박찬식 목사 | 기독교개혁신보 이사장, 찬양의 교회>

 

기독교 개혁신보가 지령 800호에 이르렀음을 축하드립니다. 800호에 이르기까지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감사와 영광을 돌립니다. 또한 교단의 지교회들과 목회자님들과 성도님들의 기도와 후원을 통해서 지금 여기에까지 이르게 되었음을 고백합니다.

지령 1호에서 8백호까지 다른 교계 신문과는 다른 순수한 복음만을 담고 개혁적인 의지를 가지고 여기에 이르렀습니다. 우리교단은 ‘바른 신학’, ‘바른 교회’, ‘바른생활’이라는 개혁의 목표들을 가지고 우리들의 존재 이유, 우리들의 가치 이유를 통해서 바로 세워야 할 개혁의 지표를 가지고 과거에도 그러했고, 현재도 그러해야 했으며, 미래에도 개혁신보에 담아 독려하고 응원하고자 합니다.

개혁신보는 합신의 정론지로서 때로는 말없는 외침을 가지고 때로는 깨우침과 가르침을 가지고 전국 교회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갔습니다. 뿐만 아니라 국내만이 아닌 선교사들과 합신의 목회자가 머물러 주의 이름으로 사역하는 곳이라면 세계 어느 곳을 가리지 않고 발을 가지지 않았으나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개혁신보는 국내 중요한 기관들에 보내짐으로서 많은 목회자들을 통해서 ‘닮고 싶은 합신’ 이라는 놀라운 평가를 받기까지 그 역할을 잘 감당하였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여기에 머물러서는 안 될 것입니다. 그 이유는 8백호까지의 여정이 성공적이었다면 우리들이 개혁의 지표로 삼고 있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건강한 사역과 생활 가운데 깊이 있게 녹여 내어 세상 가운데로 나가 그리스도를 닮은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함으로서 균형과 조화를 이루는 선교의 미래로 나갈 것입니다.

지금까지 오는 과정 가운데 많은 어려움들이 있었겠으나 지금처럼 사회적으로나 기독교적 입장에서 엄중한 때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조선 중기의 명신이자 학자인 율곡(栗谷) 이이(李珥)의 상소 중에 언론의 중요성에 대해 이렇게 쓰고 있습니다. “선비의 기상이 꺾이고 언로가 막히면 곧은 선비가 기미를 살펴보고는 멀리 숨어 버릴 것이며, 말만 잘하는 자들이 그 틈을 타 앞 다투어 나올 것입니다(士氣旣挫 言路旣塞 則直士色擧而遠遯 佞人伺隙而競進)”. 이와 같이 언론의 중요성은 어느 시대와 사회에서도 중요하게 인식해 왔습니다. 더욱이 기독교 언론은 사회적인 이슈만이 아닌 하나님의 진리를 전해야 하는 중차대한 소명을 가졌기 때문에 성경적 세계관을 가지고 전해야 하는 통로의 역할을 잘 해야만 합니다. 그 가운데 개혁신보는 요구받는 바가 적지 않다고 여겨집니다.

개혁신보는 800회에 이르기까지 개혁의 정신으로 교단의 여론을 담아내고 소통하는 정론지로서의 역할을 다해 왔으며 앞으로도 계속해갈 것입니다. 그리고 이후로도 개혁주의에 입각한 교단 정책과 교회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의 역할을 감당해 갈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개혁신보는 이 땅에 개혁신앙을 전하고 한국 교회가 일치하고 연합하는 사역을 해왔으며 앞으로도 해나갈 것입니다. 미약한 발걸음을 시작하여 지령 800호를 맞이하게 된 것은 교단뿐만 아니라 한국교회에도 큰 의미가 있습니다.

800호까지 천명해 온 개혁의 3대 지표를 마음에 새기면서 지면들을 메워갈 것이며 그로 인한 개혁의 의지를 더해갈 수 있도록 하는데 앞장서서 나갈 것입니다. 그리고 정론지로서도 자기성찰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신문은 한분의 선교사의 사역 그 이상을 감당하는 또 다른 선교사입니다. 우리들은 이 선교를 위해서 지금까지도 고군분투하면서 한호가 출간되기까지 많은 수고와 노력과 헌신들을 하였습니다.

800회를 기점으로 우리 교단의 미래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교단의 미래를 위해 발전적 대안을 제시하고 정책을 시행해 나가는 일을 독려하는 점에서 개혁신보가 다소 소홀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주장하는 자세만이 아닌, 미래를 위해서 오늘을 녹여 내는 희생이 필요합니다. 미래가 두려워지는 목회가 되지 않도록 미리 준비하는 자세를 견지해야할 것입니다. 미래를 담는 교회와 신문과 교단이 되기를 원합니다.

개혁신보는 지령 801호를 위해서 노력하고 수고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헌신해 주시는 많은 목회자님들과 성도님들의 기도와 지속적인 후원을 아낌없이 허락해 주시기를 주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내가 많은 회중 가운데에서 의의 기쁜 소식을 전하였나이다. 여호와여 내가 내 입술을 닫지 아니할 줄을 주께서 아시나이다. 내가 주의 공의를 내 심중에 숨기지 아니하고 주의 성실과 구원을 선포하였으며, 내가 주의 인자와 진리를 많은 회중 가운데에서 감추지 아니하였나이다”(시 4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