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별은_정승진 목사

0
4

아직 별은

<정승진 목사/ 시인, 심지교회 담임>

기억 저편 
퇴락한 왕궁의 처마 끝에도 
붉히지 않은 
그 때, 스친 바람소리 
귓전에 맴돌건만 

어이 하여 
포성은 잠들지 못하고 
헛간에 누인 아이 
먼 
그림자처럼 아른거리는가? 

해와 달 
기운 
비밀 속 
반짝이던 널, 보았기에 
동방으로부터 
한 알 
모레 알도 
그토록 매달려 왔건만 

아직도 
약속의 행보 
더듬거려 
마구간 울음소리 
담장을 넘는데도 

창 틈 
새어 나오는 
가물거리는 불빛들 
밤새 뒤척이는가? 

아직 별은 
그때 그 가슴이건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