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날의 주인  정승진 목사

0
5

새날의 주인 

정승진 목사/ 시인, 심지교회 

어둠의 가지 달린 빛 
그림자 안고 
두근거리는 밤, 재울 수 있다면 
아브라함의 심장 
수풀에 걸린 수양에 
매일 수 없었던 그날을 기억함인가 

춘설에 무너진 양계장 
휩쓴 불바람의 심술을 
빈 무덤은 아느니 
그날에 욥을 기억하는가

눈은 녹아 흔적 없고 
바람은 온데 간데 없는데
예배당 종소리 
붙잡을 수 없어 
길 잃은 걸음마저도

해의 영광도 
달의 침묵도 
유수에 이는 물방울의 날 

겨우내 밀어낸 움틈도
그칠 날 돌아오고 
살아난 나사로의 덤의 날 
몇 날일지니 

갈릴리로 가야 
약속된 거기서 그분을 만나야 
거둬지는 쇠함 없는 날
그 첫날의 주인 되신 분을 기억함인가 
그날 
그 새벽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