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셋을 공략하기 위해 명분을 앞세운 삼손의 지혜(15:1-8). _ 송영찬 국장

0
9

블레셋을 공략하기 위해 명분을 앞세운 삼손의 지혜(15:1-8).

송영찬 국장

삼손은 민족의 적 블레셋 사람들을 칠지라도 사적인 감정을 앞세우지 않고
정의와 명분을 앞세웠음을 볼 수 있다. 혼인 잔치를 파경으로 이끌고 간
일 역시 누가 보더라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도록 했었다.
1) 삼손이 다시 딤나로 내려간 이유.
“얼마 후 밀 거둘 때”(1절)는 여러 날이 지나 맥추기가 되었음을 시사한다.
그 기간은 딤나 여인의 집에서 이미 파혼이 된 것으로 여길 정도로 충분한
기간이었다(2절). 그러나 삼손은 정식으로 이혼한 것이 아니라는 명분을 앞
세워 당당하게 딤나 여인을 요구했다. 딤나 여인이 타인의 아내가 된 사실
에 대해 삼손이 알았는지 분명하지 않다(14:20). 그러나 소라와 딤나와의
거리는 불과 7 Km도 안되었고 상당한 시간이 흘렀다는 것은 삼손이 그
사실을 알고 있었음을 시사해 준다. 이것으로 삼손이 블레셋 사람들을 칠
명분을 세우기 위해 의도적으로 상당한 시간을 보냈음을 알 수 있다(3절).
2) 블레셋 사람들의 손
으로 딤나 여인이 심판을 받게 함.
아내를 타인에게 준 장인이나, 타인에게 간 여자나, 남의 아내를 취한 사람
은 분명 불법을 행한 것이다. 따라서 삼손은 정의를 내세울 수 있는 입지
를 확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삼손은 이 일에 대하여 직접적인 보복을 취
하지 않았다. 대신 농사가 다 된 밭과 감람원을 불사른 것으로 대신했다
(4-5절). 그것은 추수를 앞 둔 블레셋 사람들에게 예상치 않은 큰 피해를
가져다 주었다. 이 일로 분개한 블레셋 사람들은 딤나 여인과 그 부친을
불에 태워 죽이고 말았다(6절). 이것은 삼손의 계산된 행동이었다.
3) 일반적인 정의관(正義觀).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았기 때문에 비록 죄로 인해 어두워졌다
할지라도 하나님의 속성을 어느 정도 가지고 있다. 그 중 하나가 정의에
대한 관념이다. 이것은 불의나 부정에 대해 반감을 가지고 의를 추구하도
록 하는 양심을 행사하도록 한다. 그러나 이익이나 이권에 어두워지면 양
심도 어두워지기 마련이다. 블레셋 사람들은 추수할 곡식과 감람원 농장이
불에 탔다는 사실만 보았다. 그리고 그 분 풀이로 딤나 여인과 그 부친을
같은 방법으로 
불살라 죽였다. 이런 행위는 일반적인 정의 차원에서도 용
납될 수 없는 일이었다. 비록 상당한 피해를 받았다 할지라도 정당한 법
절차에 따라 형벌을 내려야 했다.
반면에 삼손은 블레셋 사람들이 무고한 딤나 여자와 그 부친을 죽인 사건
을 빌미로 그들을 원수로 단정할 수 있었다(7절). 그리고 블레셋 사람들에
게 적지 않은 타격을 주었다(8절). 이처럼 삼손은 사적인 감정이 아닌 대의
적인 명분을 가지고 블레셋 사람들을 공략했던 것이다.

이전 기사더위를 이기는 한방
다음 기사7월 문화단신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