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참된 고난 통한 영광 체험해야 한복협 월례발표회에서 

0
5

한국교회, 참된 고난 통한 영광 체험해야
한복협 월례발표회에서 

오늘날 설교자들 축복과 번영에만 주력
의를 위한 고난 겪어야한다는 설교는 배제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가 지난 14일 개최한 ‘고난과 슬픔
의 십자가’란 주제의 발표회에서 한국교회는 성경이 제시하는 참된 고난을 
통한 영광을 체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날 발표자로 나선 이수영 목사(새문안교회)와 김영한 교수(숭실대)는 그리
스도의 고난을 설명하면서 그리스도인들도 궁극적으로 의를 위한 고난을 겪
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교회가 기독주의적 신앙과 이에 기반한 설교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
하고 있으며 참된 신앙을 회복해야 한다고 권면했다.

김 교수는 “오늘날 설교자들이 축복과 번영은 많이 설교하면서 그리스도인
이 받아야 마땅한 고난과 슬픔은 말하지 않는다”고 전제하고 “설교를 통
해 하나님을 번영과 축복만을 주시는 존재로, 고난과 슬픔은 사탄이 주는 것
r
처럼 말하는데 이는 십자가의 진정한 의미를 놓치는 설교”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예수의 귀한 은혜를 덤핑으로 판매하는 싸구려 은혜로 변질시
키지는 않았는지 돌아봐야 한다. 양적 성장만을 위해 신앙이나 헌신이 없는 
자에게 직분을 무분별하게 나눠주는 것은 ‘값싼 은혜의 목회’이다”고 지
적했다.

이 목사도 “세상의 눈으로 보면 가장 큰 수치인 십자가에서 주님은 영광을 
보셨다. 그리스도인의 영광은 세상의 그것과는 다른 것”이라고 전제하고 
“그리스도인의 영광은 세상이 참담하게 보고 부끄럽게 여기며 피하고자 하
는 그곳에 있을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